이산해의 문학서재




오늘:
4
어제:
436
전체:
4,572


지식만 유통되는 시대

2017.04.19 05:14

지/필/묵 조회 수:99

11111959_844052182336538_105849776094458907_n.jpg

(사진: 프로패셔널 포토그래퍼 Yeah Kkot Ahn 作)



누군가 말했다.


21세기 문맹(文盲)은 읽고 쓰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배우고잊어버리고다시 배우는 능력이 없는 사람이다.


동감이다.

그리고 실제로도 그렇다.


현대는 광속(光速)의 최첨단 문명시대다.


이 시대는 매 초마다 엄청난 정보가 생산된다.

이들 정보는 곧바로 퍼스널 휴대폰에 저장되고 사람들은 이들 정보를 소비한다.


이처럼 시장의 신속한 정보유통 때문인가?


사람들은 지혜(智慧)를 축척하는 일에는 열정이 없어 보인다.

대신 지식(智識)추구에 대한 욕구는 대단하다.

이같은 비장함은 21세기 생존판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다.


현대인들이 단 한시도 스마트 폰이 없으면 불안해 하는 까닭도 바로 이 때문이다.

지구별에 존재하는 모든 지식들이 그 마술상자(스마트 폰)안에 있지 않은 가!


다섯 살배기 꼬마에게 스마트 폰을 쥐어 주라.

그리고 원하는 질문을 해보라.

수 초 안에 꼬마의 입에서 정확한 지식이 전달될 것이다.


이는 결코 우스개 소리가 아니다.

실제 상황이다.


꼬마에게 “진리 란 무엇이냐?”고 질문하면 고개를 갸우뚱한다.

하지만, “그 질문을 한 사람은 누구 인가?”물으면 역시 수 초 안에 정확한 답을 내 놓는다.

이것이 바로 최첨단 메커니즘으로 무장한 채 일상을 사는 21세기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다.


이처럼 지혜는 없고 지식만이 범람하는 시대에는 사람들의 대화도 획일적(劃一的)이다.

그게 그거 란 뜻이다.


한 예를 들어보자.


오성다방(五星스타벅스 커피 가게)에서 ‘박근혜 집권 스캔들’과 관련된 설전이 벌어졌다.

헌데 이들이 침을 튀 기며 쏟아내는 설왕설래의 대부분은 정보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내용들의 짜깁기다.


개인의 명철한 자기 진단은 없다.


2 4백 여년 전.


소크라테스는 짜증이 날 정도로 집요하게 물었다.

“이 보시게방금 그대가 말 한 그것의 뜻은 무엇인가?

소크라테스는매직 상자(스마트 폰)에서 꺼낸 지식으로 변명하는 21세기 현대인을 향해서도 같은 질문을 할 것이다.

그는 단일화 되고 상품화 된 시장 정보가 아닌퍼스널을 요구한다.


필요 때마다 지식을 꺼내 쓰는 21세기 인들.


어느 여중학교 교단에서 선생이 질문을 했다.

순간교실 내 모든 여학생이 로봇처럼 동시에 스마트 폰을 꺼내 순간 검색을 했다.

그러고는 똑같이 대답을 했다 한다.

지식을 탐구하고 지혜를 축척하는 학당에서 명철(明哲)은 고사하고점점 더 동물농장이 돼 가고 있음을 본다.


오래 전 지구별에 머물렀던 어느 현자는 이렇게 말했다.

“많이 아는 것도 중요하다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이 있다그것을 지혜롭게 사용하는 일이다.


현란한 조어(造語)로 지식 소비자들을 매료시키는 언변사(言辯士)들이 넘쳐난다.

매우 영리한 이들은 자신들의 재주를 그럴듯하게 포장해 이를 정보 시장에 신속히 유통 시켜 명성과 부를 취한다.

21세기 인들은 이에 열광한다.

그러고는 아무런 검증도 없이 연변사들의 지식을 스마트 폰에 저장한 뒤 공유한다.

영락없는 앵무새다.


얼마전에 있었던 사건 하나.


맥 다방(맥도날드 빵 집)에서 시비가 벌어졌다.

시비의 발단은 이랬다.


이목구비가 반듯하고 후덕하게 생긴 할머니(코리안)가 말했다.

“카라마초프가의 형제들”을 쓴 작가는?


할머니는 그러고는 자신과 함께 자리한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안색을 살폈다.


순간질문을 받은 노인들은 좌불안석이었다.

서로가 눈치만 보았다.

명색이 모두 대학물을 먹었다는 이들이어서 더욱 낭패스러웠다.


이때어느 할아버지가 말했다.

“빌어먹을 할망구 같으니그거 모르는 사람이 이세상에 어디 있나?


그러고는 허리춤에 걸친 전화기 홀더에서 삼성 갤럭시 7 스마트 폰을 꺼내 순간 검색을 하기 시작했다.


10초 후.


할아버지가 득의양양한 표정으로 다시 말했다.

“누구 긴표도르 도스토옙스키지!


21세기는 바보 천재들의 시대다.

상상을 초월한 지식을 저마다 자랑한다.

불과 반세기 전만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광학문명(光學文明)의 결과다.

어느 분야를 막론하고 척척박사다.

이처럼 21세기인들은 영명(英明)하다.


헌데무엇이 문제인가?


앞서 지적했 듯이 많이 알고는 있으나이내 모른다는 사실 때문이다.

지식의 껍데기만 취할 뿐속 알맹이를 키우는 노력은 게을리 한다는 뜻이다.


맥 다방에서 목격한 “스마트 폰 속에 모든 것이 다 들어 있다!”는 할아버지의 항변을 다시 오버랩 시킨다.


분초를 다투며 사는 작금의 일상에서 영혼의 양식인 지혜가 과연 필요한 것인가? 하는 질문이 따른다.


지혜는 없고 지식만 유통되는 사회는 불안하다.

지식은 사람들의 언변을 수려하게 만든다.

그러나 지혜는 사람들의 인격을 우아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지혜로 무장된 사람은 의롭다.


(신문 칼럼)


이산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