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7 12:44

시객(詩客) 이월란

조회 수 10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인 이월란 서재 사진.jpg

(사진:뛰어난 글 농부 시객 이월란<서재 사진 캡쳐>)



이월란의 시는 난해하다.

그로데스크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그의 시 속에는 다양한 인물과 군상(群像)이 내재해 있다.

비유법으로 풀이하면 이렇다.

에드거 앨런 포 / 니체 / 기형도 / () / 장자 등.


따라서 그의 시를 처음 대하는 평자(評者)들은 혼돈에 놓일 것이다.

마치 복잡한 미로 속에서 출구를 찾는 것처럼.


하여, 이월란의 시를 나의 것으로 체화(體化)하기 위해서는 부단한 인내가 요구된다.

시객(詩客)이 시어속에 숨겨 놓은 패러독스를 세밀하게 규명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같은 퍼즐 짜맞추기 분석을 통해 평자는 비로소 시객(이월란)이 깊은 심연(深淵)에서 퍼 올린 시어(詩語)의 참된 의미를 제대로 맛본다.

달리 표현하면, 그의 시를 감득(感得)하는 순간 그득하고 황홀한 법열(法悅)에 빠질 것이라는 뜻이다.

 

시객 이월란의 글 밭을 떠나며 여쭙는다.

 

지난해(2016)9 8일 이후로 자신의 글 농사를 멈춘 시객(이월란)에게 평안(平安)있으시라!


(뛰어난 글 농부 이월란의 글 밭을 두루 살핀 후)

 

4 / 27 / 2017


이산해:



?

List of Articles
번호 듣기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소설 / 칼럼 경박과 궁핍의 시대 file 이산해 2018.07.07 292
27 소설 / 칼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file 이산해 2018.05.08 600
26 소설 / 칼럼 물질과 명예를 좇는 악의 기운 file 이산해 2018.04.14 576
25 소설 / 칼럼 문화권력 휘두른 괴물들 file 이산해 2018.03.04 640
24 소설 / 칼럼 일상의 즐거움을 찾는 법 file 이산해 2017.10.02 796
23 소설 / 칼럼 매력 file 이산해 2017.08.25 836
22 소설 / 칼럼 무식한 대통령 file 지/필/묵 2017.08.10 794
21 스마트 폰 노예들 2 file 지/필/묵 2017.05.19 1053
20 망무가망(忘無可忘)! 완전히 잊어라! file 지/필/묵 2017.05.06 1020
19 양기(陽氣)가 입으로만 몰렸다 11 file 지/필/묵 2017.05.02 1159
18 절창(絶唱) 12 file 지/필/묵 2017.04.28 1181
» 시객(詩客) 이월란 file 지/필/묵 2017.04.27 1022
16 得音이 6 file 지/필/묵 2017.04.27 1021
15 몰아일체 10 file 지/필/묵 2017.04.25 1160
14 제발, 살려줘! 5 file 지/필/묵 2017.04.24 962
13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14 file 지/필/묵 2017.04.21 1032
12 이산해 단편 소설:예수와 동행한 고구려 승려 현각 일기 3 file 지/필/묵 2017.04.20 1083
11 지식만 유통되는 시대 4 file 지/필/묵 2017.04.19 979
10 소설 / 칼럼 이산해 장편 현장 소설 "한아름의 도박 이야기" 2 file 지/필/묵 2017.04.18 937
9 지적 재산 도둑질 3 file 지/필/묵 2017.04.17 98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