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8 05:30

절창(絶唱)

조회 수 821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재홍 作 농촌의 일상.jpg

(사진: 아티스트  화가 신재홍 作)


제자가 말했다.

“스승님! 사람들의 심금(心琴)을 울리는 시(詩)를 쓰려면 어찌해야 합니까?”


스승이 대답했다.

“사무사(思無邪)해야 한다!”


제자가 다시 말했다.

“정말, 삿된 마음을 비우면 가능합니까?”


스승이 강조했다.

“물론이다!”


제자는 그러나 납득할 수 없었다.

마음을 비워도 반듯한 시어(詩語)가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 였다.


쓰고 지우기를 수백 번 반복했다.

머리가 복잡할 때는 여러 달 절필(絶筆)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는 매 한가지였다.

그게 그거였다.


그럴듯한 시상(詩想)이 떠올라 시를 썼으나, 그것은 시가 아니었다.

언어유희(言語遊戱)일 뿐이었다.


한마디로 유치했다.

 ‘만약 이 시를 세상에 내보낸다면, 세상 사람들이 나를 향해 야유와 조소를 보낼 것이다.’


제자가 다시 스승을 찾았다.

“스승님! 제가 반듯한 시를 쓸 수 있도록 가르침을 주십시오.”


스승이 말했다.

“우선 네가 먼저 명작(名作) 시가 돼라. 그러면 비로소 사람들의 가슴에 공명(共鳴) 을 일으키는 시를 구현할 수 있다.”


스승은 그러고는 덧붙였다.

“네 마음속에 시어의 씨앗이 없거늘 어찌 시의 열매를 맺길 원하느냐. 시는 결코 읽히는 것이 아니다. 마음에 존재하는 지성의 눈으로 보고 그 뜻을 헤아리는 것이다. 시쓰기가 어려운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제자가 말했다.

“스승님! 하지만 세상에는 시가 넘쳐납니다.”


스승이 대답했다.

“그것은 대부분이 허접쓰레기일 뿐이다.”

 “무슨 뜻입니까?”

“사람들에게 읽히 지도 않는 글을 어찌 시라고 하겠느냐? 그건 스스로 자아 도취돼 씨부리는 나르시즘일 뿐이다.”


스승과 헤어진 후 제자는 그 날 지 / 필 / 묵을 모두 쓰레기통에 처 넣었다.

제자는 그러고는 다시 사색과 독서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그의(제자)명성은 현재도 으뜸 가운데 하나다.


(친애하는 친구 시인을 기리며)


이산해: 글 

?
  • ?
    Chuck 2017.04.28 15:04

    이외수의 넉두리 !

         - 는 잠이 오지 않는다. 



    예전에는 책을 읽지 않으면 대학생 취급을 받기 힘들었다. 

    그러나 지금의 대학생들은 책을 읽지 않아도 대학생 대접을 받는다. 

    예전의 대학가에서는 서점이 호황을 누렸다. 

    그러나 지금의 대학가에서는 술집이 호황을 누린다. 

    예전에는 호스티스들이 여대생 흉내를 내면서 거리를 활보했다. 

    그러나 지금은 여대생들이 호스티스 흉내를 내면서 거리를 활보한다. 

    예전에는 초등학생들이 선호하는 

    대중음악이나 액세서리를 대학생들은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초등학생들이 선호하는 

    대중음악이나 액세서리를 대학생들이 똑같이 선호한다. 

    대학생들과 초등학생들이 똑같은 수준의 문화를 즐기고 있는 것이다. 

    한마디로 오늘날은 모든 문화가 정체성을 상실해버렸다. 

    어디를 들여다보아도 뒤죽박죽이다. 

    양심도 죽었고 예절도 죽었다. 

    전통도 죽었고 기품도 죽었다. 

    낭만도 죽었고 예술도 죽었다. 

    그것들이 죽은 자리에 오늘은 추적추적 비가 내린다. 

    밤이 깊었다. 나는 잠이 오지 않는다. 




                                                               - 이외수 / 장외인간 - 



     


    1946년 경남 함양 출생
    인제고등학교, 춘천교육대학교(중퇴) 
    강원일보 신춘문예 [견습어린이들] 당선(1972)
    <世代>誌에 중편 [훈장勳章]으로 신인문학상 受賞(1975)
    서정시집 [풀꽃 술잔 나비] 출간(1987)
    산문집 [하악하악] 출간(2008) 
    선화仙畵 개인전 - 포항 포스코갤러리(2008) 
    제3회 A-어워즈 이노베이션부문상(2008) 受賞 等




    요즘은 차라리, 
    아무 말도 안 하는 시가 더 감동적이다.

    그나저나, 꾸밈없는 그의 글이 좋다.
    이 기막힌, 웃긴 짬뽕 같은 세태(世態)의 
    조인트 Joint(정강이뼈)를 멋지게 까는.

    나름, 많은 생각도 하게 해 주고.

    글을 쓰는 사람이 꼭이, 궁상(窮狀)맞으란 법은 없는 法.
    (하지만, 그도 요즘과는 달리 生의 대부분은 혹독하게 가난했으니...)

    또 다른 각도(?)에서 윤택해지는 글 못지 않게, 탄탄한 경제력도 
    솔찮이 겸비(兼備)해 가는 그가 마음에 든다.
    (근자에 TV 연예 프로와 광고 출연이 회자[膾炙]되기도 했지만
    --- 뭐, 어떠한가 아무 것에도 구애받지 않는 그의 삶인데)

     

    아무튼, 암투병 중인 그의 괘유를 기원해 본다.


    투병 중인 덕에 블랙리스트에서도 제외되었다지.. 
    (기춘대원군과 윤선상궁이 外秀는 불쌍하다고 하면서)




    그의 글을 읽다 보니, 
    졸시 한 편도 떠올라 끄적여 본다.

    아, 그런데...

    난 왜 깊은 한낮에도 잠이 오는지.


    (그처럼, 깊은 밤에 잠이 오지 않은 것도 아    
    - 희선,




                                               
  • ?
    Chuck 2017.04.28 15:16

                         -  L O L ( 재미로 )


                         구박덩어리 남편



    마눌이 말끝마다 "당신이 뭘 알아요하면서 
    시도 때도 없이 남편을 구박했다.

    어느날 병원에서 부인에게 전화가 왔다.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해서 중환자실에 있으니

    빨리 오라는 연락이였다.

    마눌은 허겁지겁 병원으로 달려갔다
    .
    그러나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남편은

    죽어서 하얀천을 뒤집어 쓰고 있었다.



    허구헌날 남편을 구박했지만 막상 죽은 남편을 보니

    그렇게 서러울 수가 없었다.

    마눌은 죽은 남편을 부여잡고 한없이 울었다.
    마눌이 한참을 그렇게 울고 있는데 남편이 슬그머니

    천을 내리면서 깨어나 마눌에게 말했다.

    "여보!! 나 아직 안 죽었어.."
    그러자 깜짝놀란 마눌이 울음을 뚝 그치면서

    남편에게 버럭 소리를 질렀다.

    "당신이 뭘 알아요 의사가 죽었다는데"


  • ?
    Chuck 2017.04.28 17:02

      고국 통신..

    Countdown D-12 ( 대선)


    국민을 위한 선거는 없습니다 아니라고 변명 하겠지만 ?

    대선 후보들은 화합을 말하는것 같지만 실상은 권력을 움켜잡기 위한 말장난 입니다

    무엇이 국민을 위하는 것인지 무시한체 무조건 던지고 보는 공약만 남발하며
    나라 망할 대책없는 약속을 쏟아냅니다

    달콤한 공약에 속지말고 나 한사람에 필요한 약속에 속지말고
    모두에게 합리적으로 필요하고 지켜질 약속이 무엇인지 바른 판단을 하면 좋겠습니다

    국민이 지혜롭지 못하면 권력은 칼춤을 추고 국민이 깨어 있으면 권력은 순종의 자리를 찾아
    모든것을 화합하는 도구가 된다는것을 알고 바른 주권을 행사하는 선거가 될것 입니다


  • ?
    Chuck 2017.04.28 17:48

           어부의 노래를 좋아하면서 낚시 한 번 해 보지 못한 무능력자가 

         좋은 시를 옮겼다.



    漁歌子(어가자)
    漁歌子 張志和
    어가자 장지화

    一(일).

    西塞山前白鷺飛,桃花流水鱖魚肥。
    서새산전백로비하니,도화유수궐어비를

    青箬笠,綠蓑衣,斜風細雨不須歸。
    청약립 녹사의하니, 사풍세우불수귀를

    二(이).

    霅溪灣裡釣魚翁,舴艋為家西復東。
    삽계만리조어옹은, 책맹위가소부동을.

    江上雪,浦邊風,笑著荷衣不嘆窮.
    강상설 포변풍하니, 소착하의불탄궁을.
    어부의 노래
    중당 장지화



    서새산 앞에 백로가 나르니,
    복사꽃 흐르는 물에 궐어가 살쪘도다.

    푸른 대껍질 삿갓에 녹색 도롱이 옷입고,
    비낀 바람과 가는 비에 돌아가지 않으리.



    삽계 굽이의 낚시옹은 거룻배를 집삼아,
    서편과 동편을 왔다 갔다 하네.

    강 위에 눈 내리고 물가 바람 불건만,
    웃으며 연옷 입고 가난을 한탄치 않네.

    注釋(<주석)

    西塞山(서새산):절강성 호주시 서면에 있다.
    白鷺(백로):일종의 물새
    桃花流水(도화유수):복사꽃 만발한 계절 봄물이 넘치는 시절을 말함.
    箬笠(약립):대잎을 짠 삿갓.
    蓑衣(사의):풀이나 종려나무 껍질로 만든 비옷.
    霅(삽)溪: 절강의 물 이름. 浦(포):물가.
    荷衣(하의):연잎으로 짠 옷이니, 은사의 의복을 가리킨다.
    舴艋(책맹): 거룻배 혹은 작은 배. 灣(만): 물굽이

    賞析(상석)

    이 시는 강남 물가 봄날 낚시하는 정경을 그렸다. 선명한 산빛과 물색이며, 어옹의 형상등 한폭의 시로 그린 산수화다.
    “서새산 앞에 백로가 나르니”는 서새산 앞에 지점을 가리킨다. 백로는 한적한 모습의 상징이며, 백로는 자유롭게 날고, 또 어부의 유한자득함을 돋보이게 하였다.
    다음구에서 “복사꽃 흐르는 물에 궐어가 살쪘다”함은 이 속에서 복사꽃과 푸른물이 서로 비추고, 늦은 봄 서새산앞에 호수의 빛과 산색을 표현하였고, 어부의 생활환경을 장식하였다.
    제3과 제4구는 푸른 대삿갓과 녹색의 도롱이 우비를 걸치고, “빗겨부는 바람과 가는 비에 집에 가지 않는다”는 어부의 모습이다. 그는 삿갓을 쓰고 비옷 입고, 비바람 속에서 스스로 즐거워서 돌아감을 잊었다.
    이 시 전체는 색이 선명하고 밝고 아름다우며, 용어가 활발하고, 어부의 유한자재한 생활정취를 생생하게 표현했다.
    시인 장지화는 당조 금화인으로 조정에서 작은 관직에 근무했고, 후에 강호상에 은거하여, 자칭 “연파조도 즉 연기낀 파도위에 낚시하는 무리”라고 하며, 이 어부생활의 표현을 빌려 자기의 은거생활의 취미를 표현하였다.
    여기서《漁歌子》又名《漁父》或《漁父樂》 즉 어가자, 어부, 혹은 어부락이란 민간의 고기잡이 노래다.

     
    影像
    白鷺 左(백로 좌측): 鱖魚 右(궐어 우측)
    up_zpskbg8puxt.jpgUp_zpspvp1uy0x.jpg

    漁歌子
    2_zpsx7cdtnlt.jpg

    

  • ?
    Chuck 2017.04.28 18:30

    Ode & Sound to joy..


    내 오랜 친구인 밤이여.

    너와 얘기하기 위하여 다시 돌아왔네.
    내가 잠들어 있는 동안
    누군가가 내게 들어와
    내 머리 속에 이런 씨앗을 심어놓았네.
    지금도 침묵의 소리 가운데

    불안한 꿈속에서 나는 혼자 걸었지.
    차갑고 습한 날씨 때문에 깃을 세우고
    밤을 산산히 깨어버리는 네온 빛은 
    내 눈을 찌르듯 아프게 했지.
    침묵의 소리는 깨어졌고
    그 환한 빛속에서
    나는 수많은 사람을 보았지.

    무언의 대화를 나누고
    건성으로 귀를 기울이며

    그리고 부를 수 없는 노래를 
    작곡하는 사람들.
    아무도 침묵의 소리를 방해하지 않네.

    '바보들! 당신들은 침묵이 암처럼 자라는 걸 몰라.'
    난 이렇게 말했지.
    '내가 가르쳐주지. 내 손을 잡게나.'
    그러나 나의 말은 고요한 빗방울처럼
    침묵의 샘에서 메아리 칠 뿐.

    사람들은 그들이 만든 네온 신에게 매달렸지.
    그리고 그 사인이 나타났어.
    '예언자의 말씀은
    지하철 벽이나 집의 홀에 적혀있다.'
    침묵의 소리 속에서 속삭였네.


  • ?
    Chuck 2017.04.28 18:53

    Stay tune.!


    Amazing how much talent this young girl has......Brilliant

  • ?
    Chuck 2017.04.29 11:49

    또 한달이 지나갑니다
    희망을 품고 기다렸든 4월이지만
    누군가에겐 잔인한 달 4월이였고
    또 다른 누군가에겐 그저 그렇고 그런
    4월이되었을지도 모릅니다

    혹시 4월의 아픔이 넘쳤을 지라도
    5월의 희망이 될수 있도록
    흘러가는 세월에 미련을 두지말고
    닥아오는 5월을 위해 견디웠노라 
    투정하듯 쓴 소리 한마디 하고
    이제 그 눈물을 감추시기 바랍니다

    4월 한달도 수고많이 하신님 에게 감사하다는 짧은 인사를 드립니다


  • ?
    Chuck 2017.04.29 18:01

    Ode to joy.

    + 고독이 앉은 의자 [묵상글]


    한동안 비워두었던 의자에 앉았습니다
    멀리 안개를 두른 초여름 숲이 웃음을 보냅니다
    이렇게 조용히 마주보기도 얼마 만인지
    오래 내 마음속 소란한 동안
    비워두었던 의자에 고독이 저 혼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고독이 앉았던 그 자리에 오늘은 내가 앉았습니다
    고독으로 가는 길에
    나에게로 가는 길이 있으니까요
    나에게로 가는 길에
    당신께로 가는 길이 있으니까요
    나 이렇게 서둘러 당신께로 돌아온 것은
    당신께로 가는 길에 세상으로 통하는 
    환한 길이 있기 때문
    가진 이와 가지지 못한 이
    힘있는 이와 힘이 없는 이
    기뻐하는 이와 슬픔 중에 있는 이
    더불어 어울려 살아가는 살맛 나는 세상
    오직 당신께 해답이 있기 때문
    마음은 소란한 도시를 배회하고 돌아오는 날
    나 끊임없이 당신께로 돌아섭니다
    (홍수희·시인)




  • ?
    지/필/묵 2017.04.30 07:01

     다양한 사상(思想)의 열매를 이산해의 글 밭에 심어주신 귀하들에게 허리숙여 존경을 표합니다.


    글은 읽히는 것이 아니라 가슴에 새기는 것입니다.

    첨언 하면, 열매의 즙을 몸속에 담는 것과 같습니다.


    반듯한 글은 인간의 영혼을 우아하게 만듭니다.


    늘 건강 하십시오.


    이산해 드림

  • ?
    Chuck 2017.04.30 10:44

    Ode to joy.

    少年을 爲한 牧歌 (신 석 정)

    소년아
    안제 너는 백마를 타도 좋다
    백마를 타고 그 황막한 우리 목장을 내달려도 좋다

    한때
    우리 양들을 노리던 승냥이떼도 가고
    시방 우리 목장과 산과 하늘은
    태고보다 곱고 조용하고나

    소년아
    너는 백마를 타고
    나는 구름같이 흰 양떼를 데불고
    이 언덕길에 서서 웃으며 이야기하며 이야기하며 웃으며
    황막한 그 우리 목장을 찾어
    다시오는 봄을 기다리자

     --- 1939 ---


    이 시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독립을 간절히 소망하는 두 소년의 애틋한 마음을 나타낸 것 같다.


  • ?
    Chuck 2017.05.01 09:05

    Happy First of May 2017 everyone !



  • ?
    지/필/묵 2017.05.01 18:35

    되새김 하며 읽을 수록 감로수처럼 달콤한 댓글들 입니다.


    누추한 이산해의 글 밭을 빛내주신 귀하들에게 진심으로 허리숙여 감사를 표합니다.


    늘 건강 하십시오.


    이산해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듣기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소설 / 칼럼 일상의 즐거움을 찾는 법 file 이산해 2017.10.02 239
23 소설 / 칼럼 매력 file 이산해 2017.08.25 402
22 소설 / 칼럼 무식한 대통령 file 지/필/묵 2017.08.10 432
21 스마트 폰 노예들 2 file 지/필/묵 2017.05.19 718
20 망무가망(忘無可忘)! 완전히 잊어라! file 지/필/묵 2017.05.06 690
19 양기(陽氣)가 입으로만 몰렸다 11 file 지/필/묵 2017.05.02 816
» 절창(絶唱) 12 file 지/필/묵 2017.04.28 821
17 시객(詩客) 이월란 file 지/필/묵 2017.04.27 723
16 得音이 6 file 지/필/묵 2017.04.27 740
15 몰아일체 10 file 지/필/묵 2017.04.25 798
14 제발, 살려줘! 5 file 지/필/묵 2017.04.24 722
13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14 file 지/필/묵 2017.04.21 769
12 이산해 단편 소설:예수와 동행한 고구려 승려 현각 일기 3 file 지/필/묵 2017.04.20 769
11 지식만 유통되는 시대 4 file 지/필/묵 2017.04.19 736
10 이산해 장편 현장 소설 "한아름의 도박 이야기" 2 file 지/필/묵 2017.04.18 713
9 지적 재산 도둑질 3 file 지/필/묵 2017.04.17 748
8 사람의 몸거죽 값은 천차만별이다 file 지/필/묵 2017.04.16 654
7 소설 / 칼럼 가객(歌客) 장은숙 인터뷰(이어짐) file 지/필/묵 2017.04.15 669
6 가객(歌客) 장은숙 인터뷰 file 지/필/묵 2017.04.15 814
5 언사(言事) 1 file 지/필/묵 2017.04.15 82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