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 반지/시조

2017.06.13 08:37

서경 조회 수:8


돌 반지 한 개 값이
시집 천 권이라니 
 
에라이, 망할 세상
머릿속은 텅 빈 궁창 
 
돌돌돌
개울물 노랫소리
너희들이 알 건가 
 
가느란 흰 손 끝에
반짝이는 보석 반지 
 
보고 보고 또 보며
저도 몰래 흘리는 미소 
 
아서라,
비웃어 무엇하리
시집 천 권과 바꾼 행복 
 
손 끝에 머문 행복
가슴에 피는 행복 
 
새 노래도 가지가지
구름 모양도 다르나니 
 
나는야
글 집이나 지으세
궁궐 같은 집 한 채 
 
(김영수 시인의 <각설이 타령>을 읽고)


서양술 한 병 값이

시집 100권이라


이런 떡칠 놈의 세상

떡 같은 말

안주한 지 오래


취하면

세상이 미인인 걸

비틀비틀 안아보는


밥주걱 따귀 맞는 흥부의 심정이라니

왈칵 서러운 눈

몇 개 밥풀이 고마워서

한 알씩 떼어 먹는 맛이 간간짭질하게 기막혀서


(시조의 품격이 완전 다르죠?

김영수 시조 시인은 내가 미주에서 으뜸으로 치는 시인이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2 다함께 홀로 [2] 서경 2017.06.19 12
» 보석 반지/시조 서경 2017.06.13 8
340 유월에 내리는 비 [3] 서경 2017.06.06 21
339 꽃잎 종소리/시조 서경 2017.06.06 5
338 멋진 조카 러너들 서경 2017.06.06 1
337 즐거운 식사 당번 [1] 서경 2017.06.03 8
336 아치스 국립 공원/시 서경 2017.06.03 2
335 산길/시조 [2] 서경 2017.06.03 12
334 구름이 머무는 곳/시조 서경 2017.06.01 6
333 너의 이름은... 서경 2017.05.17 16
332 딸과 함께 레돈도 비치를 서경 2017.05.16 7
331 빗속을 달리다 [2] 서경 2017.05.13 14
330 OC 마라톤 [2] 서경 2017.05.13 8
329 겨울 노송/시조 서경 2017.05.13 5
328 낙엽/시조 서경 2017.05.05 10
327 꽃잎은 냇물 따라/시조 [2] 서경 2017.05.02 13
326 삼행시 - 윤. 동. 주 서경 2017.05.02 6
325 인생이란/시조 서경 2017.05.02 10
324 사랑꽃 이스라지 3/시조 수필 서경 2017.05.02 8
323 사랑꽃 이스라지 2/시조 서경 2017.05.02 5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63
어제:
82
전체:
54,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