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 가족들의 대화

2017.08.16 03:29

서경 조회 수:9

오리 가족 1'.jpg

                        오리가족 3'.jpg

                                                                                        사진 : 나병춘


- 얘들아! 세상을 헤쳐 가려면 헤엄을 잘 쳐야 한단다.
- 네, 엄마!
- 다행히 호수 물결은 높지 않지만, 바람이 불면 그것도 알 수 없단다. 
- 그땐 어떻게 해야 되나요?
- 바람 불고 물결 거세지면, 헤엄을 치지 말고 잠시 피해 있으렴.
- 네, 엄마!
- 그리고 얘들아!
- 혹 바람 불지 않는 날, 물결 잠잠해도 조심해야 해.
- 왜요?
- 으응, 그건 말이야. 호수는 깊이가 있기 때문이지. 높이도 겁나지만, 깊이도 겁나는 거란다.
- 네, 엄마!
- 그래, 착하기도 하지. 하지만, 얘들아! 세상이란 늘 아름다운 그림만 있는 게 아니란다. 
- 그건 또 무슨 말이죠?
- 으응, 그건 이런 거란다. 사람들은 아마도 우리가 헤엄쳐 가는 모습을 보며 아름다운 풍경이라 생각할 거야.  하지만, 우린 지금 힘겹게 헤엄쳐 가고 있잖니?
- 네, 그래요!
- 세상은 겉으로 보는 것과 실지로 살아가는 것과는 참 많이 다르단다. 
- 네, 엄마!
- 그래, 이제 거의 다 건너 왔나 보다. 하지만, 다 온 건 아니란다. 마지막까지 힘차게 저어야 해. 
- 네, 엄마!
- 그래. 과정도 중요하지만, 잘 끝맺는 것도 중요하단다. 
- 네, 엄마!
- 자, 이제 다 왔다! 돌아 보렴! 멀리도 헤엄쳐 왔지?
- 와아!
- 너희들이 참 자랑스럽구나!
- 고마워요. 엄마 때문에 여기까지 힘들지 않고 올 수 있었어요. 
- 그래. 오늘 내가 말을 좀 많이 했구나. 사실, 얼마 전에 어느 산책 나온 두 사람 이야기를 들었어. 
- 무슨 말을요?
- 으응. 엄마는 아이들에게  말을 많이 해 줘야 한다더구나. 엄마는 아이들의 텍스트 북이래.. 
- 텍스트 북이 뭐지요? 
- 글쎄, 그건 나도 잘 모르지. 뭐, 듣고 읽고 배우는 책이라나? 자기들이 쓰는 책이 있나 봐. 우린 자연이 다 책이지, 안 그러냐?
- 네, 엄마!  좋은 말씀, 고마워요. 
- 고맙긴! 너희들이 잘 크는 게 내 행복이지! 
- 엄마가 있어서 정말 행복해요. 
- 그래, 그 말도 참 듣기 좋구나!  하지만, 얘들아! 지금은 "네, 네"하며 스폰지처럼 빨아 들이지만, 언젠가는 "아, 그거 아니에요!" 하고 덤빌 날도 올 거야. 
- 에이, 우린 그러지 않을 거에요!
- 아냐, 원하지 않아도 그런 날은 언젠가 온단다.
- 정말요?
- 그래. 하지만, 괜찮아! 난 다 이해할 수 있단다. 내가 우리 엄마한테 그랬거든? 하하.  자, 이제 가서 쉬어라. 꽃구경도 하고... 나도 좀 피곤하구나.
- 네, 엄마!
- 그래, 훗날, 너희들이 커서 혼자 호수를 건널 때도 내 말을 명심하거라. 
- 네, 엄마! 
 
뭐, 이런 이야기들을 주고 받고 하지 않았을까 상상해 본다. 딸아이가 어릴 때, 언제나 주고 받았던 우리들의 이야기처럼. 잠시, 오리 가족 대화를 들으며 추억에 잠긴 하루. 엄마 생각도 많이 많이 난 여름날 오후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 오늘은 내 생일 [1] file 서경 2018.02.05 22
391 겨울나무 마른 가지/시 [2] 서경 2017.12.03 38
390 꽃들의 밀어 서경 2017.12.03 19
389 아름다운 켈리 file 서경 2017.11.28 14
388 강아지풀/시조 file 서경 2017.11.05 15
387 제비 나비/시조 [1] file 서경 2017.11.05 23
386 대교를 지나며/시조 서경 2017.11.05 16
385 사랑은... file 서경 2017.11.05 16
384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서경 2017.11.05 11
383 구월의 자카란타 file 서경 2017.10.11 14
382 산길 file 서경 2017.08.28 94
381 같이 자던 새 file 서경 2017.08.28 41
380 삶의 끝자락 file 서경 2017.08.18 45
» 오리 가족들의 대화 file 서경 2017.08.16 9
378 함께 우는 새/시조 file 서경 2017.08.16 7
377 너는 가고 /시조 file 서경 2017.08.16 8
376 고추 잠자리/시조 file 서경 2017.08.14 10
375 상사화/시조 file 서경 2017.08.12 13
374 두 마리 새/시 file 서경 2017.08.11 11
373 달팽이 사랑/시조 file 서경 2017.08.11 9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9
어제:
9
전체:
58,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