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무 마른 가지/시

2017.12.03 07:19

서경 조회 수:63

-  마지막까지 남은 이를 위한 송가 -


꽃이

이른 잠에 들 때

잎 더욱 푸르러

그 자리 덮어 준다


이제

찬 바람 불고

지상에 비 뿌려

잎마저 잠들려 할 때


묵묵히 지키는

마른 가지

앙상한 손 벌려

간절한 기도 올린다


잠든 꽃을 위해

시든 잎을 위해


어머니 그러셨듯

겨울나무 마른 가지

저를 위해

기도한 적 없어


오직

사랑하는 마음

그 하나로

추위를 견딘다


새벽달은

가장 먼저

떠서가 아니라


가장

나중까지 남아 있어

새벽달이라고


그런

따순 마음 하나로

오늘도

제 자리를 지킨다


잠든 꽃을 위해

시든 잎을 위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왕자 친구님 서경 2018.04.10 10
396 프리웨이를 달리다 서경 2018.04.10 5
395 개구장이 교수님, 죠 라이언 서경 2018.04.10 6
394 아비정전 서경 2018.04.10 8
393 영어 공부와 직장 이야기 서경 2018.04.09 11
392 오늘은 내 생일 [1] file 서경 2018.02.05 53
» 겨울나무 마른 가지/시 [2] 서경 2017.12.03 63
390 꽃들의 밀어 서경 2017.12.03 27
389 아름다운 켈리 file 서경 2017.11.28 17
388 강아지풀/시조 file 서경 2017.11.05 21
387 제비 나비/시조 [2] file 서경 2017.11.05 36
386 대교를 지나며/시조 서경 2017.11.05 28
385 사랑은... file 서경 2017.11.05 26
384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서경 2017.11.05 14
383 구월의 자카란타 file 서경 2017.10.11 16
382 산길 file 서경 2017.08.28 141
381 같이 자던 새 file 서경 2017.08.28 81
380 삶의 끝자락 file 서경 2017.08.18 46
379 오리 가족들의 대화 file 서경 2017.08.16 10
378 함께 우는 새/시조 file 서경 2017.08.16 12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0
어제:
46
전체:
64,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