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5
어제:
20
전체:
24,720

이달의 작가

엄마 생각

2017.12.25 21:21

Noeul 조회 수:17

엄마 생각 - 이만구(李滿九)

깊어 가는 가을, 저무는 해변가 
하늘거리는 코스모스 꽃 피고  
어디선가 아련히 들려오는 소리
다가오는 누구의 발자국 소리인가
             
하염없이 밀려오는 푸른 물결
철썩이는 파도 부서지는 백사장 
사무친 그리움, 울 엄마 기척인가
무명 버선발로 사뿐히 오시는 건가

귀 기울이고 사방 휘돌아 살피니
수평선 하늘 속 구름 헤치시고
노을빛 물 위를 걸어오시는 듯   
바람 속 그 음성 간간이 실려온다  
                                                          
다시 얼른 고개 들어 바라다보면
허공 스쳐가는 한 줄기 바람만           
모래 위를 지치어 갈매기 날리니 
자취 간 곳 없고 휑 한 바람소리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3
29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28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7
27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26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37
25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8
24 겨울 보리 Noeul 2017.12.29 22
23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27
22 가을비 내리는 밤에 Noeul 2017.12.25 30
21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37
20 가을의 노래 Noeul 2017.12.25 15
19 여름휴가 Noeul 2017.12.25 15
18 노을 그 후 별 Noeul 2017.12.25 23
» 엄마 생각 Noeul 2017.12.25 17
16 겨울 멜로디 Noeul 2017.12.25 17
15 비파나무 앞에서 Noeul 2017.12.25 15
14 나의 독방 Noeul 2017.12.25 14
13 철쭉꽃 피던 시절 Noeul 2017.12.25 15
12 겨울산 풍경 Noeul 2017.12.25 12
11 겨울 서정 Noeul 2017.12.2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