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396
어제:
278
전체:
6,509

이달의 작가

여름휴가

2017.12.25 23:11

Noeul 조회 수:10

여름휴가 - 이만구 (李滿九)

블라인드 커튼 올린 유리창문 밖에
어항 속의 금붕어 물 헤치며 떠있듯
말없이 퍼져가는 칠월의 뭉개구름은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유혹을 한다  
                                             
일상 속의 먼지를 훌훌 털고 일어나
햇살에 깨어난 고래들의 비상처럼
여름휴가의 설렘과 부푼 꿈을 안고  
한계령 구름을 넘고서 동해에 섰다
                                         
바람은 산맥 속에 밀려가고 풀려와 
드넓은 해원에서 몰리고 또 불어와
소금냄새 찌든 노송 그늘 바위틈에
철렁이는 파도로 부딪혀 깨어진다 
                         
한나절 내리던 비로 몰려가는 구름  
장마 끝에 쨍볕 드는 해변가의 오후
그 벤치에 앉아 젊은 날의 추억들을            
갈매기 나래 위에 띠워 보내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툰드라의 이른 봄 new Noeul 2018.01.19 0
44 외로운 별빛 new Noeul 2018.01.19 4
43 고향의 그림자 [8] update Noeul 2018.01.17 64
42 나무와 태양 [9] Noeul 2018.01.11 77
41 화분 속의 식물 Noeul 2018.01.10 22
40 로즈빌 칠면조 [2] Noeul 2018.01.06 32
39 길 위의 얼음땡 [2] Noeul 2018.01.06 28
38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2
37 겨울 보리 Noeul 2017.12.29 18
36 행복한 하루 Noeul 2017.12.26 15
35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24
34 가을비 내리는 밤에 Noeul 2017.12.25 13
33 안녕하세요 Noeul 2017.12.25 11
32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11
31 가을의 노래 Noeul 2017.12.25 10
» 여름휴가 Noeul 2017.12.25 10
29 노을 그 후 별 Noeul 2017.12.25 12
28 어머니 그리고 나 Noeul 2017.12.25 10
27 가을에 핀 배꽃 Noeul 2017.12.25 11
26 엄마 생각 Noeul 2017.12.2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