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문 바다여 바다여

2018.01.04 22:59

paulchoi 조회 수:12

 

 

바다여 바다여

 

 

                                                                                                                  

 

애초 눈물이던 것*

 

아예 영원이기에

그 큰 슬픔은 보이지 않아

 

얼마나 많은 아픔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바다는 평생 누워서도 잠들지 못한다

 

아비를 잊어버려

어미를 잊어버려

새끼들마저 잊어버려

뒤엉켜 울부짖는 무궁세월

 

오늘도 나는 네 곁 물살에 젖어 있구나

 

* 필자의 <갈릴리야 갈릴리> 첫 행.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5 대한민국 고교 역사교과서 오류를 예방해야 paulchoi 2018.02.07 15
594 평창올림픽을 승리의 제전으로 paulchoi 2018.02.03 10
593 사순절(Lent)을 은혜롭게 paulchoi 2018.02.01 15
592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1.26 12
591 오! 필승 코리아! [2] paulchoi 2018.01.24 20
590 남북 평화통일의 길 paulchoi 2018.01.21 11
589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5] paulchoi 2018.01.13 72
588 현대를 사는 우리의 지혜 paulchoi 2018.01.07 17
» 바다여 바다여 paulchoi 2018.01.04 12
586 새해맞이 [6] paulchoi 2017.12.20 105
585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2] paulchoi 2017.12.17 61
584 우리는 서로 당신 [3] paulchoi 2017.12.11 72
583 흔적 [2] paulchoi 2017.12.08 76
582 옷자락 [4] paulchoi 2017.12.07 84
581 행복 [2] paulchoi 2017.12.06 81
580 鷄鳴聲 [6] paulchoi 2017.12.03 136
579 이삭 줍는 여인-룻 이야기 paulchoi 2017.11.03 40
578 추수감사절에 즈음하여 paulchoi 2017.10.31 57
577 감사는 처음이요 마지막 선물 paulchoi 2017.10.27 28
576 시급한 성경적 성 교육 paulchoi 2017.10.07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