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40
전체:
17,070

이달의 작가

산마을 칠면조

2018.01.06 18:42

Noeul 조회 수:36

산마을 칠면조 - 이만구(李滿九)

남루한 까만 외투 차려입은 칠면조 
갸우뚱 몸짓하며 정월 아침나절에   
새끼 식솔 몇 데리고 산보를 나선다 

작년에 눈여겨보았던 커벙한 각설이 
기다란 목덜미 선, 휘둥그레진 눈 
싱거운 친구 명절에 용케도 살아있다
                                  
나무 그늘 밑을 말없이 서성이다가 
어제 산토끼 한 쌍 뛰놀 던 길 따라   
오던 길 다시 가며 먼 산을 바라본다 

돌아갈 산속 잃어버린 고향을 찾아 
오늘도 내일도 옛 기억을 더듬으며 
끝없는 향수는 또 한 살 나이를 더한다 

한 해를 헤쳐나갈 아무런 생각도 없이 
추레한 뒷모습을 하고 들새떼 따라 
해찰 많은 새끼들 이끌고 풀 속을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8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6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0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6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27
41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40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9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8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7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6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0
35 겨울 바다에 와서 Noeul 2018.02.04 27
34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29
33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32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4
31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1
»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