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문 현대를 사는 우리의 지혜

2018.01.07 17:39

paulchoi 조회 수:17

 

현대를 사는 우리의 지혜

 

 

 전통적 도덕적 절제를 거부하는 미국의 몸짓이 노골화 되면서 안정을 저해하는 요인들이 편만하여 우리의 생활을 더욱 위협하고 있다. 경제 불황에서 오는 악조건 말고도 지난 88년엔 미국의 공적 제반 행사에 기도순서 생략, 90년엔 학교도서관 등에 성경 또는 성경과 관련된 서적을 제거하도록 미국법원이 결정을 내렸는가 하면, 92년엔 빌 클린턴 대통령 후보자 공약에 동성애자 군복무 허용이 고개를 들었으며, 의료보험으로 낙태를 조장하는 분위기까지 부채질하고 학교와 교회에서 콘돔을 배부하는가 하면 천하보다 귀한 생명에 대한 경시 풍조. 게다가 도덕이나 종교적인 가치는 오히려 비웃음의 대상으로 취급되는 이 난국을 개탄치 않을 수 없다.

 

 소위 미국 대학을 대표한다는 Harvard에서는 보수 전통적 신학이 자유화 되고 Wall Street의 제도와 관례는 도덕적으로 옳고 그름의 판단을 몽롱하게 어지럽혔으며, 배금사상의 노예로 전락하는 맹종으로 끌려왔다. 뿐만 아니라 최근 미국 정가에 등장한 상 . 하의원들은 미국의 도덕적 절제(Moral Restraint)에 대해 대부분 비판적 시각에 혈안이 되고 역대대통령들도 이들의 요구를 체계적으로 수용, 집행코자 계획하였음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 4.29 사태의 경우라든지 소수계 민족을 푸대접하는 미 주류 언론 및 이따금 제작해 내는 영화 따위를 보더라도 소수민족의 복지를 위한 예방책이나 사후처리가 거의 희석의 상태로 비치고 있다.

 

 다원주의 사회에서 자기의 주장을 내세우기가 점점 어렵게 되고 따라서 개인의 신분이 자꾸만 위축되는가 하면 세속주의는 기독교 목회 및 선교사역의 영역에 종적으로 횡적으로 방해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돌이켜 보면 미국은 청교도 정신과 개척정신이 결합되어 시민정신의 싹을 내고 거기서 민주주의가 형성되어 역사의 발전을 거듭해 왔다. 19세기 말엽 또는 그 이후 20세기 초에 접어들면서 현대 미국의 실용주의(Pragmatism) 및 기구주의(Instrumentalism)의 경향을 뚜렷이 나타내면서 실용주의 사상이 구석구석 깔리기 시작했다.

 

 그런데 오늘날은 어떤가. 개인주의가 팽배한 나머지 이웃과 이웃 사이에 헐어낼 수 없는 담이 쌓이고 물욕에만 눈이 어두워 벼라 별 기현상을 다 저지르고 있다. 또한 마약, 음주, 성범죄, 사기, 절도, 차별 등, 나열하기조차 어려운 범죄 행각은 과연 누구의 책임인가? 더구나 최근 트럼프시대에 들어서면서 무기에 대한 공포가 지극히 안타깝게 확산되고 있다. 이런 세기말적 현상들이 치유의 맥을 잡지 못하고 오히려 더욱 팽배하여 기승을 부리는 판에 과연 말세구나!” 하고 감상(Sentimentality)에만 젖어 있을 것인가. 아니다. 이런 때일수록 우리들의 존재를 확인하고 삶의 가치를 내가 내 자신에게 부여해야 한다. 인간이 세상에 태어나서 한 가지 선한 일을 위해 목숨을 걸고 최선을 다 한다는 인생관의 확립이 요구된다. 뒷짐 지고 어정대는 인생이 아니라 주님처럼 인류를 위해 전체를 내놓는 생애를 본받아야 한다는 말이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민족을 가나안 땅으로 보내시면서 가나안에 동화 되라는 말씀을 하시지 않고 가나안 땅을 정복하라고 말씀하셨다. 우리가 이곳에 와서 약삭빠르게 미국에 동화되기보다는 미국을 복음으로 정복하는 일이 바로 우리의 사명이다. 미국의 노골화된 몸짓을 제도나 법, 총이나 칼로 구제할 수는 없다. 마지막 무기가 있다면 그것은 복음뿐이다. 복음으로 미국을 정복할 사명이 우리에게 주신 사명이다.

 

 그러자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믿음을 통하여 성령님의 역사하심에 따라 우리가 먼저 삶의 변화를 체험하고 기독인으로서의 믿음의 본을 보여야 겠다. 바로 성경공동체를 통한 세속치유 및 인본주의 사고에 과감한 수정작업을 펴 나가야 겠다. 속세를 향해 복음의 불을 질러야 한다. 다시 말하면 바른 신학 아래 믿음의 체질화, 행동화를 이루면서 공동체를 구성, 인류 복음화에 앞장서는 일이 가장 바르고 빠른 길이다.

 

 

 

 

 

 

.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5 대한민국 고교 역사교과서 오류를 예방해야 paulchoi 2018.02.07 15
594 평창올림픽을 승리의 제전으로 paulchoi 2018.02.03 10
593 사순절(Lent)을 은혜롭게 paulchoi 2018.02.01 15
592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1.26 12
591 오! 필승 코리아! [2] paulchoi 2018.01.24 20
590 남북 평화통일의 길 paulchoi 2018.01.21 11
589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5] paulchoi 2018.01.13 72
» 현대를 사는 우리의 지혜 paulchoi 2018.01.07 17
587 바다여 바다여 paulchoi 2018.01.04 12
586 새해맞이 [6] paulchoi 2017.12.20 105
585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2] paulchoi 2017.12.17 61
584 우리는 서로 당신 [3] paulchoi 2017.12.11 72
583 흔적 [2] paulchoi 2017.12.08 76
582 옷자락 [4] paulchoi 2017.12.07 84
581 행복 [2] paulchoi 2017.12.06 81
580 鷄鳴聲 [6] paulchoi 2017.12.03 136
579 이삭 줍는 여인-룻 이야기 paulchoi 2017.11.03 40
578 추수감사절에 즈음하여 paulchoi 2017.10.31 57
577 감사는 처음이요 마지막 선물 paulchoi 2017.10.27 28
576 시급한 성경적 성 교육 paulchoi 2017.10.07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