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문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2018.01.13 13:05

paulchoi 조회 수:68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한국에서 바라보던 미국과 미국에 와서 직접 경험해 보는 미국과는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 바라보던 미국은 한국과 분명한혈맹이었는데, 미국에 와서 보는 한국과 미국은 혈맹관계로 보기가 매우 어렵다는 점이다. 약소국인 한국은 강대국인 미국에 의존하려는 자기보호의식에서 미국을 혈맹시하고 그렇게 과대선전을 해 온 것이 아닌가 싶은 것이다. 한 마디로 말하자면 약자가 강자를 믿는 자기도취의 짝사랑이 아니었던가 싶은 것이다.

 

 한국전쟁(6.25) 당시 한국을 도우려고 파병한 나라는 미국만이 아니다. 또한 의류와 의료품을 비롯해서 비상용 물품을 보내준 나라는 미국 외에도 여러 나라가 있다. 이 나라들은 지유와 평화를 사랑하는 나라들이었다. 어쨌든 한국의 입장으로서는 이런 나라들을 포함한 미국이 대단히 고마운 나라임엔 틀림이 없다.

 

 그런데 최근의 상황으로 본다면 한국국민들 중에는 미국을 고마운 나라로 생각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적지 않은 심각성을 야기하고 있는 분위기를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주한미군철수론 까지 대두되고 있는 실정임을 어찌하랴!

 

 머지않은 과거에는 미국에는 한국이 마땅치 않은 존재라는 여론이 미국 정가에 돌기 시작한 때가 있었다. 미국 입장에서는 곤란할 것 없다. 한국이 거치장스러운 존재라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면 그만이다. 그러면 한국과의 관계는 단절되고 말 것이며 한국민들의 아우성을 들을 이유도 없어지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한국은 어찌 되겠는가? 한국의자주국방은 어디쯤 와 있는가? 만약 김정은의 만행이라도 벌어진다면 막아 낼 방위력이 갖춰져 있는가?

 

 오늘의 미국은 과거처럼 이라크와 북한 때문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만 생각하지 말라. 오히려 S. Korea가 더욱 미국에 거북스러운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 그런 생각을 하는 미국의 생각이 옳지 않다는 말인가?.

 

 현재 미주에 사는 한인 동포들 중에는 한국 좌파들의 철없는 행동, 위정자들의 미련함에 아쉬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비록 조국을 떠나와 살고 있기는 하지만 조국을 염려하고 사랑하는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이 이미 공식 발표한 대로 이라크와 북한은 공격의 대상으로 할 수도 있다는 자신감을 만천하에 알린 바 있다. 그러나 한국에 대해선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 다고해서혈맹인가? 오늘의 시점에서 주한미군철수를 한다면 그것은 바로 한국을 무력으로 공격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기 때문이다.

 

 과거 IMF로 인해서 어렵고, 외채로 질질 매던 한국이 김정일에게 막대한 돈을 제공하고 남북정상회담을 하면서 노벨상을 타기 위한 제스처를 했다면, 미국은 한국을 어떻게 이해하겠는가?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대통령이 다스리는 나라가 오히려 전쟁공포에 불안이 감돌고 있다면 이게 말이나 되는 것인가. 거기에다가 현재 들어선 정부에 좌경의 영향이 득실거린다면 오늘의 미국은 한국을 어떻게 여기고 있겠는가. 한국과 미국이 혈맹임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한국국민의 대다수가 좌경 경향을 띄고 있다면 한국 국민은 미국과의 혈맹관계를 스스로 허물고 있는 것은 아닐지 냉철한 판단이 서야 하지 않겠는가?

 

 미국이 한국을 철저한 혈맹으로 포용하고, 한국도 미국을 철저한 혈맹으로 포용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냉철한 판단과 행동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이 때, 국민정신의 방향은 더 없이 중요한 가늠자가 되는 것이다.

 

 

 

 

 

댓글 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8 가칭 대한민국 비상 국민회의 창립 [1] 최선호 2018.04.11 11
607 간증후기 최선호 2018.04.10 2
606 새봄이 왔다 [1] 최선호 2018.04.04 29
605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1] 최선호 2018.03.31 22
604 최근 김정은의 생각 최선호 2018.03.31 9
603 자기를 면밀히 살펴야 최선호 2018.03.27 7
602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1] 최선호 2018.03.16 18
601 종려주일을 맞으며 paulchoi 2018.03.16 6
600 <추모의 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를 추모함 paulchoi 2018.03.12 7
599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3.09 10
598 me too의 사회 [2] PAULCHOI 2018.03.02 26
597 3.1 정신 paulchoi 2018.02.24 10
596 대한민국 회복 1천만 서명, 예비역 기독군인 비전 선포 paulchoi 2018.02.23 13
595 대한민국 고교 역사교과서 오류를 예방해야 paulchoi 2018.02.07 15
594 평창올림픽을 승리의 제전으로 paulchoi 2018.02.03 10
593 사순절(Lent)을 은혜롭게 paulchoi 2018.02.01 14
592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1.26 12
591 오! 필승 코리아! [2] paulchoi 2018.01.24 20
590 남북 평화통일의 길 paulchoi 2018.01.21 11
»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5] paulchoi 2018.01.13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