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문 남북 평화통일의 길

2018.01.21 17:35

paulchoi 조회 수:11

남북 평화통일의 길


 "평화통일"이란 말을 세계 어느 민족보다 가장 많이 외쳐온 민족이 바로 우리 민족이다. 그것을 뜨겁게 희구해왔으면서도 아직도 이루지 못하고 있는 민족 또한 우리 민족이다. 반만 년 찬란한 문화 역사 위에 은근과 끈기로 다져온 단일민족이며 삼천리 금수강산을 세계만방에 자랑해 온 우리들이지만, 정작 갖춰야 할 것은 갖추지 못하고 지상의 마지막 분단국가로서 아직도 평화통일을 애타게 부르짖고 있는 우리들이다.  

 그만큼 많은 고초와 역경의 갈피마다 우리들의 아픔을 지불했고 방방곡곡에 이산가족의 울음을 쏟아왔다. 이토록 끊이지 않는 아쉬움과 불안, 공포, 반목과 질시로 고희를 넘긴 세월은 아무런 보람도 없이 무상하게 흘러가고 말았고 또 그렇게 흐르고 있다.. 과거에는 남북 정상이 평양에서 손을 부여잡고, 몸을 부둥켜 안고 화해와 평화를 다짐했던 때도 있었다.

 평화통일의 실현, 가족 친척 방문단 교환, 비전향 장기수 문제 해결, 경제협력, 제반 분야의 협력과 교류, 당국 사이 대화 개최, 김정일 국방위원장 서울 초청 등, 이것은 과거 남북공동선언문의 요점이다. 그러나 참으로 무색하게 물거품이 되어 사라진 지 이미 오랜 세월이 흘렀다. 

 진실로 우리민족이 바라는 바는 공동성명 그 자체였다기보다는 그 실천궁행에 있었다. 사람이나 정권이 바뀐다고 해서 변질되거나 망각된다면 이는 민족 앞에 또 다른 아픔을 자초하는 길이 될 것이다. 그러므로 정치인은 정치로, 법조인은 법으로, 경제인은 경제의 실제에서, 믿는 자들은 믿음으로… 누구나 각계각층 맡은 바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길뿐이지만 그것은 이미 무미건조한 탁상공론이 되고 말았다.

 정치만으로 나라가 유지 발전되는 것은 아니다. 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정신이다. 국민정신에 따라 나라의 운명이 결정된다. 일단 남·북 정상들의 집요한 노력으로 대화의 문이 열렸었건만 그를 유지 발전시키지 못한 채 원점으로 되돌리고 말았다. 이제는 정치인에게만 맡겨 둘 일이 아니라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각성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 이것이 국민된 도리이며 나라에 대한 충성이다. 공연히 들떠 있거나 자유분방해서는 결코 통일을 앞당길 수 없는 노릇이다.   

 따라서 이해와 사랑으로 돕는 정신의 확산이 필요하다. 배고픈 이에게는 밥이요, 헐벗은 이에게는 옷이요, 외로운 이에게는 위로요, 상처를 당한 이에게는 안정과 치료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우리는 먼저 우리의 자세를 가다듬고 그들을 바로 보는 영적인 안목을 가져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우리의 살길을 찾는 분명한 묘수이다. 

 대화와 친교의 장을 넓혀야 한다. 그들은 남이 아닌 우리의 형제자매이다. 가급적 기회를 마련하여 그들을 방문하고 우리의 따뜻한 마음을 전할 수 있어야 한다. 부지런히 북한을 왕래하고 북한에서도 남한을 왕래하여 동질성을 회복해야 한다. 정치적 이론만으로 이를 채우기에는 모자라는 점이 많다. 우리의 가슴에서 훈훈한 정을 퍼내서 그들의 마음을 흠뻑 적셔 주어야 한다. 그런 만큼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이 그들을 만나는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이런 기회를 선용하여 우리가 먼저 통일분위기를 조성하는 마음을 기울이는 솔선을 보여야 한다. 사회, 문화, 체육, 보건, 환경 등 제반분야의 여건을 조성하고, 특히 교계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실천에 앞장서야 한다.  

 여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복음의 힘이다. 믿는 자들로 하여금, 특히 한국교계로 하여금 그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듣고, 바로 깨닫고, 바로 믿게 해주는 일이다. 이것은 하나님 구원의 대열에 우리 민족전체가 선택받는 길이다. 과거, 우리가 당했던 6·25는 수많은 인명과 재산을 잃고, 말할 수 없는 비극의 늪 속에 전국이 발칵 뒤집히는 혼란을 가져왔었지만 우리 민족정신의 숭고한 이상과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빼앗아 가지는 못했다. 오히려 몰랐던 바를 깨우쳐 주었고, 구멍난 곳을 발견케 해주는 역사의 가르침을 듣게 해주었다. 그러므로 이제는 더 이상 늦추지 말고 하나님의 뜻을 살펴 복음화에 최선을 다 해야 한다. 먼저 우리 복음화의 창구를 일원화하고 한 목소리로 기도하며 하나님의 손길을 기다려야 한다. 우리는 잠든 민족이 아니다. 깨어있는 민족이다.





 
 
페이징 및 아래쪽 도구 모음
  이전 항목 다음 항목
Microsoft Exchange에 연결됨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6 새봄이 왔다 [1] 최선호 2018.04.04 39
605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1] 최선호 2018.03.31 28
604 최근 김정은의 생각 최선호 2018.03.31 17
603 자기를 면밀히 살펴야 최선호 2018.03.27 7
602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1] 최선호 2018.03.16 23
601 종려주일을 맞으며 [1] paulchoi 2018.03.16 7
600 <추모의 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를 추모함 paulchoi 2018.03.12 7
599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3.09 13
598 me too의 사회 [2] PAULCHOI 2018.03.02 28
597 3.1 정신 paulchoi 2018.02.24 14
596 대한민국 회복 1천만 서명, 예비역 기독군인 비전 선포 paulchoi 2018.02.23 13
595 대한민국 고교 역사교과서 오류를 예방해야 paulchoi 2018.02.07 15
594 평창올림픽을 승리의 제전으로 paulchoi 2018.02.03 11
593 사순절(Lent)을 은혜롭게 paulchoi 2018.02.01 17
592 지금 새봄이 오고 있다 paulchoi 2018.01.26 12
591 오! 필승 코리아! [2] paulchoi 2018.01.24 20
» 남북 평화통일의 길 paulchoi 2018.01.21 11
589 한국은 미국과 분명한 혈맹인가? [5] paulchoi 2018.01.13 75
588 현대를 사는 우리의 지혜 paulchoi 2018.01.07 17
587 바다여 바다여 paulchoi 2018.01.04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