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4
어제:
56
전체:
17,012

이달의 작가

겨울 바다에 와서

2018.02.04 06:22

Noeul 조회 수:27

겨울 바다에 와서 - 이만구(李滿九)
                    
도로 주차장 옆의 한산한 레스토랑 
트럼펫 재즈 소리 흘러나오고 
방파제 뚝 너머로 갈매기떼 맴돈다 

눅눅한 짠 바다 내음 코 끝에 찡하고 
밤 사이 뒤척이 던 일상의 상념들  
물거품 되어 물결 따라 멀어져 간다
  
하얀 파도가 아우성치는 겨울 바다
바람 찬 백사장을 혼자 서성이면 
내 마음은 먼 바다로 나르는 푸른 꿈 

바다 멀리 수평선 회색빛 하늘 끝  
드넓은 해원의 태곳적 이야기가
바람의 언어로 허공 속에 들리어오고

바람 앞에 펄럭이는 등대의 깃발
바위섬 흰 물새떼 날개치는 비상처럼 
내 메마른 영혼의 불씨를 지피고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6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0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6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27
41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40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9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8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7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6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0
» 겨울 바다에 와서 Noeul 2018.02.04 27
34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29
33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32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4
31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1
30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6
29 얼음땡 [2] Noeul 2018.01.06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