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59
어제:
98
전체:
9,247

이달의 작가

길은 멀어도

2018.02.08 17:56

Noeul 조회 수:83

길은 멀어도 - 이만구(李滿九)

오늘도 가야 할 길 
지향 없는 먼 길이기에   
하늘 구름 따라 
지척이며 들길을 걷네
                                                          
산천에 피고 지는
꽃향기 맡으며 
솔바람 따라 
호젓이 걸어 산길을 넘네              
   
붉은 석양 기울진 
나그네의 길은 멀어도           
내일의 꿈은 
강물 따라 흘러서 가네 
                                                 
가다 오다 머무는 
인생의 여울목에서      
휘파람 불면서 
노을 진 산마을 지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 이몸은 파랑새 되어 new Noeul 2018.02.24 0
54 꽃샘추위 update Noeul 2018.02.23 10
53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19
52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17
51 노란 배추꽃 내음 Noeul 2018.02.14 45
50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2.13 17
» 길은 멀어도 Noeul 2018.02.08 83
48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26
47 겨울 바다에 와서 Noeul 2018.02.04 24
46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25
45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29
44 내 마음의 보석 Noeul 2018.01.27 31
43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3
42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56
41 외로운 별빛 [1] Noeul 2018.01.19 62
40 고향의 그림자 [8] Noeul 2018.01.17 77
39 나무와 태양 [9] Noeul 2018.01.11 84
38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3
37 얼음땡 [2] Noeul 2018.01.06 32
36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