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3
어제:
40
전체:
17,073

이달의 작가

무인도의 두 사람

2018.03.10 06:49

Noeul 조회 수:25

무인도의 두 사람 - 이만구(李滿九)

무인도에는 단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  
눈 만 뜨면 북적대는 도시의 생활에        
산소 같은 청정한 무공해의 무인도는 
아마 꿈속에서나 가 볼 수 있는 섬일까

눈을 감고 조용히 생각에 잠기어 보면
우연한 사고로 비행기가 비상 착륙한 
사방에서 밀려오는 파도치는 실낙원
윌리엄 골딩의 공상 소설의 배경일까

바다가 산천보다 더 쓸쓸해 보이는 것은 
권태가 무서움으로 번지는 적막감과
스미는 고독에 앞서는 두려움일 텐데 
혼자서 무인도에 가면, 살아갈 수 있을까 

그래도 한 사람과 가야 할 귀향이라면 
평생을 함께한 이와 무인도로 돌아가
그동안 알듯 모르게 살아온 인연의 신비를
사유하며, 손에 손잡고 별과 함께 살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6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0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6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27
41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40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9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8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7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6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0
35 겨울 바다에 와서 Noeul 2018.02.04 27
34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29
33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32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4
31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1
30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