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52
전체:
23,513

이달의 작가

나무 위의 식사

2018.03.11 17:41

Noeul 조회 수:26

나무 위의 식사  - 이만구(李滿九)
                                                
이층 책상 창문의 커튼을 걷어 올리면 
상쾌한 아침, 건물 그림자 진 뜨락에
커다란 소나무 몇 그루 눈 앞에 서있고
잔 가지 끝마다 작은 솔방울 매달려 있다

봄이 되어 싹튼 솔잎 위로 뾰쪽이 돋은 
녹색 솔방울들이 싱그럽게 기웃대고 
잔 바람 연한 솔잎 실타래가 살랑이는 
창가에는 완연한 봄빛이 어리어 있다

물 오른 나무 타고 오르내리는 다람쥐
꼬리를 살래살래 흔들며 잔가지 끝의 
솔방울 하나 따서 물고 큰 가지로 가서 
옥수수 갉아먹듯 야금야금 식사를 한다

아무도 보지 않는 은밀한 아지트 인듯 
허리를 반쯤 구불리고 앞발을 세워 쥐고 
진지하게 연한 솔씨와 겉껍질 씹으며
부스러기 떨구다가 서로 마주친 눈길...

무엇에 들킨 듯이 두 귀를 쫑긋 세우고
끼웃거리며 황급히 아침 식사를 마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4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3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1
42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1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0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39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9
38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
37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36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5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4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3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2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1
31 겨울 바다 Noeul 2018.02.04 27
30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3
29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28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7
27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5
26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