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2018.03.31 17:47

최선호 조회 수:27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 마르다가 가로되 마지막 날 부활에는 다시 살 줄을 내가 아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11:23-26).

 

 하나님의 능력으로 신자는 영생을 얻기 위해, 불신자는 심판을 받기 위해 몸과 영혼이 다시 살아나는 기적을 일컫습니다(11:24-26;고전15:54-56;고후4:14). 예수님의 부활은 신자의 칭의를 위해서이며(4:25), 성도의 참 소망은 자기 생명의 부활로 다시 사는 것입니다(고전15:12-15벧전1:3). 그러므로 기독교의 근본교리는 그리스도의 부활에 있습니다(4:33;5:30-32). 그러나 이교도는 부활이 없습니다.

 

 부활에는 여러 가지 양상이 있습니다. 인자되시는 그리스도의 부활(8:31), 성도의 영육의 부활(11:23,24;2:12), 의인과 악인의 부활(24:15) 등이 성경에 나타나 있습니다. 악인의 부활은 수욕의 부활(12:2)이며, 심판의 부활(5:29)로서 의인의 부활과 동시에 발생(24:15)합니다.

 

 천지를 창조하신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으면 부활도 믿어야 합니다. 부활은 하나님의 능력(고전6:14), 그리스도와의 연합(6:5;8:11), 부활의 첫 열매되시는 그리스도의 부활(고전15:20-23)이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은 나를 영접하시리니 이러므로 내 영혼의 음부의 권세에서 구속하시리로다(셀라)(71:20;13:14).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죽은 자들이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듣는 자는 살아나리라(5:25). 내 아버지의 뜻은 아들을 보고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는 것이니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하시니라(6:40). 저희의 기다리는 바 하나님께 향한 소망을 나도 가졌으니 곧 의인과 악인의 부활이 있으리라 함이라(고전15:22). 주 예수를 살리신 이가 예수와 함께 우리도 다시 살리사 너희와 함께 그 앞에 서게 하실 줄을 아노니(고후4:14).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로 친히 하늘로 좇아 강림하시리니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살전4:16)." 이 말씀들은 부활에 대한 약속의 말씀입니다.

 

 부활을 성취하신 분으로는 삼위일체 성부 하나님(고전6:14), 성자 그리스도 예수님(6:40), 성령님(8:11)입니다.

부활사건으로는 사르밧 과부의 아들(왕상17:17-24), 수넴 여인의 아들(왕하4:32-35), 엘리사의 뼈에 닿은 시체(왕하13:21), 야이로의 딸(5:35-43), 과부의 아들(7:12-15), 나사로(11:39,40,44), 예수의 임종시 성도들의 부활(27:52,53), 도르가(9:36-40), 유두고(20:9-12) 등이 있습니다.

 

 이것은 확실한 증거입니다. 부활한 성도의 몸을 보고 만질 수 있습니다(24:39), 다시 죽지 아니합니다(20:36), 썩지 아니하는 영광스러운 신령한 몸입니다(고전15:42-44),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입니다(고후5:1-4), 완전히 변화된 몸입니다(고전15:52), 천사와 같은 몸입니다(22:30).

 

 그러므로 부활은 우리의 절대 소망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자는 부활의 영광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신령한 몸으로 부활하셨습니다. 확실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믿음은 가장 큰 믿음입니다.

 

 

 

 

 

댓글 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2 연보에 관하여 최선호 2018.06.16 1
621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성과 [1] 최선호 2018.06.12 18
620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 [1] 최선호 2018.06.10 21
619 어서 오라, 진정한 평화여! [1] 최선호 2018.06.07 11
618 6.25와 아가페 [1] 최선호 2018.06.03 8
617 고영준 시인의 시 평설 최선호 2018.06.01 8
616 바다 최선호 2018.05.25 4
615 "오월은 계절의 여왕" [2] 최선호 2018.05.21 31
614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 [2] 최선호 2018.05.19 31
613 감빛 최선호 2018.05.19 4
612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일 것 [1] 최선호 2018.05.06 24
611 그리운 어머니 [2] 최선호 2018.05.01 35
610 5월, 가정의 달에 [2] 최선호 2018.04.26 20
609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5] 최선호 2018.04.21 83
608 가칭 대한민국 비상 국민회의 창립 [1] 최선호 2018.04.11 35
607 간증후기 최선호 2018.04.10 7
606 새봄이 왔다 [1] 최선호 2018.04.04 38
»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1] 최선호 2018.03.31 27
604 최근 김정은의 생각 최선호 2018.03.31 16
603 자기를 면밀히 살펴야 최선호 2018.03.2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