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6
어제:
10
전체:
26,695

이달의 작가

걷다 오는 행길

2018.04.08 07:53

Noeul 조회 수:22

걷다 오는 행길 - 이만구(李滿九)

마음이 어수선하여 힘겨울 땐
혼자서 삼거리까지 걷고 오는 길 
하늘 푸르러 흰 구름 떠가고
어느새 싱그런 하늘빛 젖어간다
                                         
작은 새들 지저귀는 들 숲 지나 
길가에 벤치 놓인 한가한 행길
그 텅 빈자리 누굴 기다리는 건가
눈길로만 스쳐가는 허전한 발길  
                                                            
길옆 공터 웅덩이 빗물 속에 
하늘 떠있고 조각구름 흐르고 
휑 뚫린 다리 밑 통로 지나면
독수리 허공 맴도는 한적한 대낮 
       
허수한 마음 조금은 비워 보려고
예전에 울 아버지 그리 하셨듯이   
그냥 하염없이 터벅터벅 걷다가  
삼거리 만나면 다시 돌아오곤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고추잠자리 Noeul 2018.04.29 17
60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59 모국어 Noeul 2018.04.25 19
58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57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56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55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54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3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2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5
» 걷다 오는 행길 Noeul 2018.04.08 22
50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
49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6
48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3
47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20
46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7
45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7
44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4
43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2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