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6
어제:
155
전체:
13,416

이달의 작가

산에 사는 송사리

2018.04.09 10:07

Noeul 조회 수:32

산에 사는 송사리 - 이만구(李滿九)

바다에는 물고기가 살고 산에는 나무가 산다 
실리콘밸리에 있는 엘리자벳 호수에는 물 위에서 
사는 큰 나무가 있다 그처럼, 누가 그리 많이 
산에 사는 송사리를 보았을까 송사리는 
들녘 개울이나 방죽에나 사는 작은 민물고기이었다

늦가을 산에 올라 언젠가 가 본 것도 같은 낯익은 
풍경을 보아서 마음이 포근했다 오는 길에  
뜻밖에 눈 같은 우박을 만났다 오랫동안 첫눈을 
그리워했던 터라, 조금은 겨울의 정서를 먼저 
느낄 수 있었다 산모퉁이를 지나다 갓난아이 손처럼 
어린 송사리 떼가 파르르 떨리는 몸짓으로 맑은 
개울물을 헤치는 것을 보았다   

그들은 어떻게 산에서 살게 되었을까 
마음에 걸리는 것은 건기가 긴 북가주 여름이 되면, 
물이 말라 버리고 고스란히 떼 죽음을 당하게 되는 
시한부 삶일 것이다 그것이 산속에 사는 
물고기의 운명일까 우리의 삶은 어떤 운명일까 
괜스레 알 수 없는 슬픔이 마음을 적시고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꿀 먹은 벙어리 [2] Noeul 2018.04.17 14
65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12
64 함박 웃음꽃 [2] Noeul 2018.04.15 26
63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47
62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13
61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5
»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2
59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19
58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7
57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5
56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2
55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19
54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4
53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4
52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1
51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5
50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4
49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29
48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4
47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