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2018.04.21 17:05

최선호 조회 수:84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최근 기독교 모 기관에서 동성애에 대한 관심도를 설문조사하여 그 결과를 %로 발표한 일이 있었다. 동성애는 설문으로 관심도 조사를 하여 발표하거나 그 관심도 결과에 따라 여론을 형성, 유도하려거나 해서는 절대 안 된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금하시는 일이기 때문에 아예 금지되어야 한다. 하나님은 이성으로 가정을 이루도록 축복하셨지 동성애를 조정하신 일은 어디에도 없다. 동성결혼은 가정 파괴의 길이며 인간을 멸망시키는 지름길이다. 따라서 이는 인간의 출생과 죽음을 인간이 변화시킬 수 없음 같이 절대적인 천륜이다.

 

 고대 이스라엘에서 동성애는 죽음에 처해지는 형벌을 받았다. 구약에서와 마찬가지로 신약에서도 이 죄악이 강하게 강조되고 있다(1:24-27;고전6:9,10). “누구든지 여인과 교합(交合)하듯 남자와 교합하면 둘 다 가증한 일을 행함인즉 반드시 죽일지니 그 피가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20:13). 그러므로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함. 이는 불법한 자와 복종치 아니하는 자가 됨(딤전1:9,10).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저희를 마음의 정욕대로 더러움에 내어 버려두사 저희 몸을 서로 욕되게 하셨으니”(1:24). 이 말씀이 26절28절에 다시 반복되고 있음을 주목하라. 바울은 짐승의 신격화(23) 성적 타락의 보편화(26, 27) 일반적인 죄가 만연되고 있는(29-32) 이방 세계의 적나라한 우상숭배를 공격하고 있다.

 

 의학계에서는 동성연애자들을 유전자의 결함자(선천적 신체장애자)라는 발표가 있는가 하면, 동성연애자들은 오히려 자기들이 '정상인'이라고 맞서고 있다. 연구가들에 의하면 동성연애(Homo Sexuality)는 이상 성욕의 일종으로 정상인들에게서도 볼 수 있는 현상으로 어떤 환경적 조건 밑에서 이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지만 이성애(異性愛)의 발달과 더불어 소실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므로 동성애자들에게는 이성애의 발달이 급선무이다. 만일 동성애가 언제까지나 계속될 때에는 일종의 변태성욕이 된다. 또한 통상적인 성적 자극에 마비된 사람이 동성애로 향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동성애의 원인에는 생리적인 이상(異常, 주로 性腺分泌의 이상)에 의한 半陰陽的인 반응, 자기에 대한 성적 태도(자기 성욕)가 동성애에 투사되어 나타나는 경우(이상 성욕이 외적 조건으로 만족하지 못할 때) 등인데 일반적으로 남성에서 많이 볼 수 있으며, 상호 자위 등에 생리적 만족에 의하여 조건강화가 이루어져서 치료가 곤란한 경우가 많다고 한다.

 

 성경을 거역하는 행위는 하나님을 향한 반역이요, 인간 멸망의 길을 자초하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교도의 나라,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동성연애가 확산되는 사실에 비참한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다. 더구나 이런 습성이 개인이나 가정 사회에로 번지는 그 직전까지 도래했는데도 왜 이 사회는 말이 없는지, 동성연애자들의 낙원으로 변해가도 좋다는 것인지, 아니면 무능력해서 말 할 기운조차 없는 것인지, 참다운 아픔이 우리들 가슴을 끊임없이 방망이질하고 있다.

 

 성숙한 자녀들을 거느리고 있는 가정마다 설마에 앞서 자녀들을 유심히 살피고 교육하는 철저한 예방책이 시급하게 도래해 있다. 학교에서 우리 자녀들에게 동성연애가 정상이라고 가르치게 되고, 동성결혼주례를 거부하면 형법에 저촉된다니, 과연 세상이 왜 이렇게 변해 가는가!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하나님 말씀은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만은 확실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성경을 믿고 지키며 바로 살고자 하는 이들이 동성연애 폐기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운동이야말로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시련이 아닐 수 없다. 기도와 협력으로 우리의 역량을 다하여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이 시험의 강을 건너, 진실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때가 어서 도래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댓글 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8 찬바람 최선호 2018.07.30 5
627 슬픔 최선호 2018.07.30 5
626 MMC 이름의 두 교회 최선호 2018.07.23 2
625 돈보다 귀한 것 최선호 2018.07.03 8
624 평화통일의 길 최선호 2018.06.23 10
623 고향 그리워 최선호 2018.06.18 17
622 연보에 관하여 최선호 2018.06.16 11
621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성과 [1] 최선호 2018.06.12 28
620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 [1] 최선호 2018.06.10 23
619 어서 오라, 진정한 평화여! [1] 최선호 2018.06.07 14
618 6.25와 아가페 [1] 최선호 2018.06.03 9
617 고영준 시인의 시 평설 최선호 2018.06.01 9
616 바다 최선호 2018.05.25 4
615 "오월은 계절의 여왕" [2] 최선호 2018.05.21 33
614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 [2] 최선호 2018.05.19 31
613 감빛 최선호 2018.05.19 5
612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일 것 [1] 최선호 2018.05.06 24
611 그리운 어머니 [2] 최선호 2018.05.01 36
610 5월, 가정의 달에 [2] 최선호 2018.04.26 21
»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5] 최선호 2018.04.21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