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뒤척이는 젊음과 사랑

2018.04.25 11:58

성민희 조회 수:76

아직도 뒤척이는 젊음과 사랑


성민희 / 수필가


새벽부터 출출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어머니를 생각했다벌써 두 달째 작은 병실 창가에 누워 시간을 버리는 어머니아흔 두 살의 나이에서 두 달이란 얼마나 어마어마한 시간인가앞으로 얼마큼이나 더 버텨야하는지그 양을 줄여보고자 안간 힘으로 재활 훈련을 받는 모습이 떠오른다뼈가 앙상한 손등 어디에 그렇게 새파란 힘줄이 숨어있었을까연한 나뭇가지처럼 애처로운 몸 어느 구석에 저런 결기가 숨어있었을까어머니는 가쁜 숨을 푸푸 쉬며 매일 헬스 자전거의 페달을 밟는다.

오랜만의 햇살이 봄을 몰고 온 날 어머니는 교통사고를 당하셨다동생이 구입한 건물을 흐뭇한 마음으로 올려다보다가 미처 사람을 보지 못한 차에 들이 받힌 것이었다아이처럼 가벼운 노인이 쿵 소리가 나게 차에 부딪히고는 공중에 붕 떴다고 했다꿈인가 생시인가 멍하니 쳐다보는 동생들 앞에서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진 엄마앰뷸런스에 실려 응급실로 가더니 이내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임종을 뵈어야 하는가 싶은 긴박한 기우와는 달리 모든 검사 결과는 의외였다어느 한 곳의 뼈도 부러지지 않고 머리도 멀쩡했다.왼쪽 발목과 어깨엉덩이 부분이 심하게 타박상을 입어 거동이 어렵긴 하지만 천사들이 받아 안았다는 말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는 기적이었다.

그 연세가 되도록 한 번도 자식의 신세를 지지 않던 분이 육신의 기를 온통 침대에 내려놓았다바쁜데 오지 말라며 손사래로 사양하던 가족의 방문을 침대에 누워서는 반갑게 맞으신다하루가 얼마나 적막한지 짐작이 간다매사에 무심한 나도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마음이 젖는데 어머니는 오죽하시랴 싶어 아침부터 서둘렀다.

차창에 흘러내리는 빗줄기 사이로 빨간 간판의 건물이 보인다. GENESIS. 여느 때처럼 어머니는 베개에 등을 대고 앉아 계신다회전의자를 침대에 끌어당겼다. “요새는 와이리비가 자주 오노.” 창밖을 내다보는 시선이 예전 같지 않다. “하나님도 내 슬픈 마음을 아시는갑다자주 하늘을 울리시네.” 눈가가 발개진다가슴이 쿵 내려앉는다전혀 내색을 하지 않던 어머니에게 이런 슬픔이 있었구나아흔 두 살의 나이에는 고통에도 외로움에도 익숙해져서 그 느낌의 강도가 우리하고는 다른 줄 알았는데혼자서 일어나고 먹고 자고 하는 일이 아무렇지도 않은 줄 알았는데.

어느 노인이 남겼다는 편지가 생각난다. ‘... 간호사들이여무엇을 보고 있는가... 멍한 눈에까다로운 늙은이라고 생각하나?,,, 이제는 눈을 뜨고 바라봐주시게무너져 내린 몸에서 우아함과 활기는 사라진 지 오래지만 이 늙은 시체 안에는 여전히 젊은이가 살고 있어... 내가 겪었던 기쁨과 지나왔던 고통을 기억할 때면 다시 내 안에서 사랑으로 가득한 생명을 느끼네까다로운 늙은이가 아닌, ''를 조금 더 가까이 들여다 봐주게.’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생생한 젊음과 사랑이 아직도 어머니의 몸 안에서 기척을 하나보다나는 어머니의 등을 가만히 쓰다듬으며 하늘을 본다하나님우리 엄마 마음 아시죠?  

<전원 창립50주년 기념문집> 2018.4

댓글 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미주통신]함부로 인연을 맺지 마라 성민희 2018.08.23 5
130 [대구일보] 우리의 ‘음식문화’ 이제는 돌아볼 때 성민희 2018.07.26 2
129 [이 아침에] 낙동강이 싣고 간 것들 성민희 2018.07.09 1
128 은연하게 지키는 내 안의 성城 성민희 2018.07.05 5
127 편견의 깃발을 내리고 성민희 2018.07.05 6
126 [메타수필] 노세쿠, 라세쿠 드디어는 헤이마 성민희 2018.07.05 3
125 코리아타운 수난 시대 [1] janelyu 2018.06.04 22
124 쿠바의 혁명세대와 신세대 janelyu 2018.05.03 77
» 아직도 뒤척이는 젊음과 사랑 [2] 성민희 2018.04.25 76
122 [미주통신]거꾸로 가는 미국의 이민정책 [2] janelyu 2018.03.29 128
121 사랑하는 사람의 무게 [10] 성민희 2018.01.17 155
120 사랑, 그 무자비한 노동을 성민희 2018.01.04 71
119 부부, 늙어감에 대하여 성민희 2018.01.04 138
118 미국 사람의 톨레랑스 성민희 2017.10.28 89
117 인공지능 AI도 이건 못할 걸 성민희 2017.10.16 63
116 [미주통신]‘스키드 로우’ 노숙자 인생역전을 꿈꾸다 성민희 2017.09.21 146
115 미술품 경매장을 다녀와서 성민희 2017.09.03 90
114 길고도 외로웠던 그 해 여름 / 성민희 성민희 2017.08.29 111
113 어퍼머티브 액션과 역차별 성민희 2017.08.17 61
112 도우미 아가씨와 I Message 성민희 2017.08.06 1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