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18
전체:
25,515

이달의 작가

모국어

2018.04.25 21:46

Noeul 조회 수:19

모국어 - 이만구(李滿九)

하루의 침전된 밀어로                                  
조롱 속에 갇혀있던 모국어  
집으로 돌아오면 
마주 보며 온전히 쏟아낸다 

새들의 지저귐처럼
가나다라 아이우에오 
서로들 피로함도 잊은 채
마음 터놓고 소곤대고 있다
             
시를 쓰 듯 간결하게 
미리 정제된 외국어 표현                   
섞여 나오는 고향 악센트는 
오래전부터 쉬이 고칠 순 없었다 
                                            
별들이 반짝이는 밤 
우리의 쉼터 보금자리 
둥지로 찾아든 새들처럼 
이 밤도 밀도 있는 언어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보라색 나비의 꿈 Noeul 2018.06.08 35
75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4
74 아카시아 꽃길 Noeul 2018.05.31 28
73 모국어 한마디 [1] Noeul 2018.05.29 25
72 장미꽃은 지기 전에 Noeul 2018.05.28 23
71 저녁 햇살 스미다 [1] Noeul 2018.05.27 27
70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38
69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6
68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9
67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9
66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298
65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64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7
63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1
62 고추잠자리 Noeul 2018.04.29 17
61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 모국어 Noeul 2018.04.25 19
59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58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57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