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9
어제:
50
전체:
20,350

이달의 작가

고추잠자리와 나

2018.04.29 20:48

Noeul 조회 수:17

고추잠자리와 나  - 이만구(李滿九)

애수의 계절, 기러기 떠가는 하늘가 
바람 타고 가을속 어디선가 찾아온     
잠자리 한 마리 붉은 꽃에 앉아있다

떠나온 고향의 청명한 가을날에는 
텃밭 아주까리 주위를 맴돌다 앉아 
고개 숙인 수숫대처럼 묵념을 하던 
가을날의 추억 어린 고추잠자리였다
                          
망태 날개와 용의 머리 닮은 손님
태곳적부터 꽤 높은 족속인가 보다  
어쩌면 너는 태평양도 건너갈 수 있는 
괴력도 있겠구나 그런 잠자리야! 
오늘은 그냥 멀리 날아가지 마라  
  
어릴 적, 고향 집 마당 멍석 위에서 
땀 흘려 고추 말리시던 울 어머니 곁에 
너를 타고 날아가 앉아 보지 않으련!
  
해 저물 때면 어스름에  늘 그랬듯이 
길옆 탕자 나무 울타리에서 잠들던 너 
이 가을이 가기 전, 찬 서리 내리기 전에 
둘이서 꿈꾸던 옛집 둘러보지 않으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0
» 고추잠자리와 나 Noeul 2018.04.29 17
66 제로와 무한대 [3] Noeul 2018.04.26 77
65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4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63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62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61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60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7
59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8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7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3
56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20
55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
54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6
53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3
52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20
51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6
50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6
49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