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9
전체:
24,544

이달의 작가

오월의 산책

2018.05.01 20:35

Noeul 조회 수:21

오월의 산책 - 이만구(李滿九)

하얀 토끼풀 꽃 자욱이 피어난 들길
쏟아지는 오월의 햇살 눈이 부시고  
힘차게 날개 치며 창공을 비상하는 
들녘 새들의 자유로운 율동을 보라

길가의 개울물 넘쳐흐르는 도랑가 
파르르 헤엄치는 작은 물고기떼와 
풀숲 가시덤불 속에서 종달새들도           
아무런 걸림 없이 갈 길 헤쳐 다닌다
                    
선잠에서 갓 깨어난 듯 어린 잠자리  
바람결에 밀리는 듯 다시 내려와 
헝클어진 잡풀 속의 실 가지 헤집고 
아무런 거침없이 다시 맴돌다 간다
                                    
이 싱그러운 계절, 오월의 해맑음과   
대지의 숨결 그 생명의 약동 속에서  
신록이 짙어가는 파릇한 들길 따라 
난 아무런 걱정 없이 마냥 걷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6
69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9
68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9
67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107
66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65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7
»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1
63 고추잠자리 Noeul 2018.04.29 17
62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8
61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0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59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58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57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56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55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4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3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5
52 걷다 오는 행길 Noeul 2018.04.08 22
51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