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8
어제:
47
전체:
24,750

이달의 작가

다음 십 년 후에는

2018.05.04 12:53

Noeul 조회 수:37

다음 십 년 후에는 - 이만구(李滿九)

지난날, 나는 참 어리석은 일을 한것 같다
그때의 나는 미래에 대한 큰 근심이 마음 
한구석에 사로잡혀 있었기 때문었을까?
고향 생각나게 하는 산속의 골프장에서 
주말 토요일은 새벽부터 골프나 쳤고, 
오후는 핏빛 단풍들던 많은 활엽수가 뒤 덥힌 
육산들을 할 일 없이 오르내리곤 했다
                    
오 년 동안의 그 은둔 세월은 조용한 곳에서 
못다 한 심신 운동을 실컷 한거라 생각하면, 
후회라고 만은 할 수는 없다 또한, 집착하는 
마음을 비워야 만 골프가 잘 되다는 것과 
꾸준히 산정상을 오르며 내딛는 한 걸음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했기 때문이다 그러한 
운동량으로 향후 십 년은 어느 정도 건강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자신을 위안했었다 

이십 년 후, 지금, 나의 건강이란 건전한 
정신에 있음을 알았다 그리고 앞으로 감당 
못할 일에 무리한다면, 큰 병 날까봐 가끔은 
걱정도 한다 다음 십 년 후에는 더 이상 보장 
못할 나의 모습을 상상하며, 이제는 하루하루를 
내가 믿는 신에게 무사하길 간구하며 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6
69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9
68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9
67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136
66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7
64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1
63 고추잠자리 Noeul 2018.04.29 17
62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8
61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0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59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58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57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56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55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4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3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5
52 걷다 오는 행길 Noeul 2018.04.08 22
51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