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54
전체:
15,897

이달의 작가

딱따구리의 욕망

2018.05.06 14:22

Noeul 조회 수:37

딱따구리의 욕망 - 이만구(李滿九)

허구한 날, 부리를 수직으로 세우고  
높은 나뭇등걸에 거꾸로 매달리어 
고개 끄떡이며 나무를 쪼아대는 
딱따구리는 종일 왜 그리하는 걸까 
                                             
허연 나무를 그리 세게, 그리 오래 
후미진 곳에 큰 구멍 내는 걸 보면 
분명 전생에 무슨 죄 저질러 놓고 
죄책감 때문에 은신처 만드는 게다 

허구한 날, 나무에만 딱 달라붙어서 
따다닥따다닥 먼 산울림 소리치고 
주위를 두루 살피며 두 눈 부릅뜨고 
무엇이 급하여 그리 집착하는 걸까
                                             
검은 딱따구리 붉은 머리털 세우고 
머리가 깨져라고 망치질 하는 건 
한 욕망에 사로잡힌 숲속의 무법자 
어두운 밤 눈 큰 부엉이 두려운 게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저녁 햇살 스미다 new Noeul 2018.05.27 4
81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19
8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22
79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0
78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3
77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5.13 22
76 별들의 이야기 [2] Noeul 2018.05.12 33
75 하얀 종이꽃 [2] update Noeul 2018.05.10 52
» 딱따구리의 욕망 [3] update Noeul 2018.05.06 37
73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72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5
71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19
70 고추잠자리와 나 Noeul 2018.04.29 16
69 제로와 무한대 [3] Noeul 2018.04.26 72
68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7 한낮의 정적 [2] Noeul 2018.04.25 28
66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65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1
64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63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