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 칼럼
2018.05.08 19:31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조회 수 5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두루킹.jpg

사진:中央日報 기사 첨부 자료 사진 캡쳐


여론의 파급은 들불과도 같다. 발화된 순간부터 의식을 초토화시킨다. 조작된 댓글도 이와 같다. 듣는 사람들은 아무런 의구심도, 검증도 없이 이에 열광한다. 그러고는 덩달아 댓글 조작에 편승해 괴담을 퍼 나른다. 이것이 대한민국 댓글 광장의 현주소다


댓글 조작의 네임드 드루킹은 거대 자본주의 포털이 깔아놓은 댓글 마당에서 여론 조작을 즐기며 대한민국을 조롱했다


드루킹은 자신을 추종하는 '키보드 전사들'을 이끌고 반대 세력들에게 무차별적 인신공격을 가했다

또 킹크랩으로 불린 매크로로 댓글 순위를 조작했다. 자신이 원하는 뉴스가 포털 톱 기사에 배치되도록 하는 꼼수를 부린 것이다. 드루킹은 이같은 야바위 협잡을 통해 자신의 구현을 성취했다

언론과 정치권 일각에서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이 지난 19대 대선과 맞물려 있다는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은 단순한 개인 일탈을 뛰어넘어 정치 게이트로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광기의 집단 최면 이었던 광우병 사태와 음모론이 횡행한 천안함 폭침 사건은 여론 조작의 대표적 폐해였다. 드루킹은 이 같은 허점을 파고들었다. 그는 출처가 의심스런 거액의 활동 자금을 뿌리며 위계 질서에 의해 움직이는 댓글 조작 조폭들을 이끌었다. 회원 수 4500명을 웃도는 거대 조직인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다

드루킹은 이들에게 장기간에 걸친 여론 조작과 국론 분열을 교사했으며 자신의 뜻대로 목적 달성을 이뤘다

드루킹이 포털 댓글 광장에서 진을 치고 암약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포털의 일조도 빼놓을 수 없다. 다름 아닌,포털이 자신들 입맛대로 올리고 내린 작위적 뉴스 편집 방식인 '인 링크(in link)'와 전문가(기자)도 아닌 포털 소속 직원들이 뉴스 의제를 멋대로 다룬 것을 지적하는 것이다. 포털의 이 같은 뉴스 운용 방침은 드루킹이 댓글 판에서 전방위로 활동할 수 있도록 댓글 조작 공간을 조성해 준 결과가 됐다

과거 히틀러와 마오쩌둥은 여론 조작을 통해 민중을 선동하고 통제했다

나치 선전상 괴벨스는 나치즘(Nazism)을 선동하며 전쟁을 부추겼다. 그리고 한편으론 유대인 학살을 조장했다. 마오쩌둥이 지휘한 중국 문화대혁명 시대의 홍위병은 조작한 여론을 앞세워 '저놈 죽여라!'외치며 반대 세력과 수십 만 명의 양민을 죽음으로 내 몬 끔찍한 역사였다

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불거진 드루킹에 의한 여론 조작 사건도 손에 피를 묻히지 않았을 뿐, 방법에 있어서는 이들과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치외법권 지역과도 같은 포털 댓글 공간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행한 광기의 잔혹사다. 따라서 앞으로도 전개될 제2의 드루킹을 사전 차단키 위해서는 극단적인 처방과 아울러 법적 제도화 장치가 시급히 따라야 한다

극단적 처방은 포털 여론 광장의 댓글 판을 없애는 일이다. 만약 댓글 판 폐쇄가 곤란하다면 차선책도 있다. 실명제 도입이다

그리고 포털에서 횡행하는 댓글 조작을 예방키 위해서는 자신들 입맛대로 뉴스를 배열하는 포털의 인 링크 방식을 아웃 링크로 전환 하라는 것이다

이해 당사자인 포털로서는 '어림도 없는 발상'이라며 펄쩍 뛸 일이겠으나 이 문제가 개선되지 않는 한 여론 조작은 결코 사그라질 수 없다

드루킹과 같은 어둠의 세력들을 포털에서 잔존하도록 방임 할수록 시정 여론 역시 양비론으로 더욱 혼탁해 질 것이다

건전한 시민사회 여론을 조성키 위해서는 국회가 나서서 포털의 뉴스 편집권한을 법으로 손질 해야만 한다. 



# 追伸(속보):네이버, 뉴스 편집 포기. 


(신문 칼럼)

이산해 / 소설가 

 

?

List of Articles
번호 듣기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소설 / 칼럼 경박과 궁핍의 시대 file 이산해 2018.07.07 194
» 소설 / 칼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file 이산해 2018.05.08 505
26 소설 / 칼럼 물질과 명예를 좇는 악의 기운 file 이산해 2018.04.14 483
25 소설 / 칼럼 문화권력 휘두른 괴물들 file 이산해 2018.03.04 555
24 소설 / 칼럼 일상의 즐거움을 찾는 법 file 이산해 2017.10.02 710
23 소설 / 칼럼 매력 file 이산해 2017.08.25 749
22 소설 / 칼럼 무식한 대통령 file 지/필/묵 2017.08.10 716
21 스마트 폰 노예들 2 file 지/필/묵 2017.05.19 975
20 망무가망(忘無可忘)! 완전히 잊어라! file 지/필/묵 2017.05.06 934
19 양기(陽氣)가 입으로만 몰렸다 11 file 지/필/묵 2017.05.02 1086
18 절창(絶唱) 12 file 지/필/묵 2017.04.28 1107
17 시객(詩客) 이월란 file 지/필/묵 2017.04.27 949
16 得音이 6 file 지/필/묵 2017.04.27 952
15 몰아일체 10 file 지/필/묵 2017.04.25 1084
14 제발, 살려줘! 5 file 지/필/묵 2017.04.24 896
13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14 file 지/필/묵 2017.04.21 964
12 이산해 단편 소설:예수와 동행한 고구려 승려 현각 일기 3 file 지/필/묵 2017.04.20 1008
11 지식만 유통되는 시대 4 file 지/필/묵 2017.04.19 914
10 이산해 장편 현장 소설 "한아름의 도박 이야기" 2 file 지/필/묵 2017.04.18 876
9 지적 재산 도둑질 3 file 지/필/묵 2017.04.17 91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