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오월은 계절의 여왕"

2018.05.21 22:10

최선호 조회 수:31

 

"오월은 계절의  여왕"

 

 

 오월은 계절의 여왕”, 이는 시인 노천명(盧天命)의 말이다. 여왕은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예쁘고 화사하다. 다른 사람이 따르기 어려운 아름다움도 가득 지녔다. 모든 사람의 흠모의 대상이다. 5월을 제외한 열한 달 중에 5월 만한 달이 없지는 않겠지만 5월이야말로 그 어느 계절보다도 사람의 감정과 생활을 풍부하게 채워주는 달임엔 틀림이 없다. 우리는 지금 20185월을 만끽하며 살고 있다. 5월이 거의 다 지나고 며칠 남지 않았다. 그런데도 5월이란 5월의 정서와 자연 모두가 나의 것이 되어 있다는 만족감이 채워지지 않는 것은 왜일까? 사람마다의 느낌이 5월 전체를 자기 안에 받아들이는 지혜와 능력이 부족한 탓은 아닐는지. 선진들이 느낀 5월을 묵묵히 살펴 보자.

산과 들은 차츰 그 호사스런 꽃의 장막을 거두고 신선한 녹음을 펼치는 오월이 왔다. 감정에서 의지로, 낭만에서 실제로 그리고 환영에서 뚜렷한 정체를 응시해도 좋은 오월이 왔다. 달콤한 꽃의 향기에 취하여 있기에는 녹음의 도전이 너무도 생생하다. 오월의 광명 아래 나래를 펼친 크고 작은 가지들의 행복은 확실히 그 싱싱하고 미더운 녹색에 있다. 글과 산이 푸른 빛깔 속에 담뿍 젖을 무렵이면, 언제나 사람들도 생명과 소망으로 그 혈관 속에 맥박은 힘차게 돌아간다.” <金末峯/화려한 地獄>

 

그 향훈(香薰), 그 색소를 바람이 몰고 오는 오월의 자락 안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종교>. 그 같은 그늘에서부터 오월의 빛깔들은 씻어 놓은 아가의 얼굴 같은 표정으로 돋아난다. <鄭漢模/나부끼는 旗幅이되어>

 

“5! 오월은 푸른 하늘만 우러러 보아도 가슴이 울렁거리는 희망의 계절이다. 오월은 피어나는 장미꽃만 바라보아도 이성이 왈칵 그리워지는 사랑의 계절이기도 하다. 바다 같이 넓고 푸른 하늘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어디선가 구성진 흥어리 타령이 들려올 것만 같고 신록으로 성장한 대지에도 고요히 귀를 기울이고 있으면 아득한 숲 속에서 아름다운 희망의 노래가 들려올 듯도 싶다. 하늘에 환희가 넘치고 땅에는 푸른 정기가 새로운 오월! 오월에 부른 노래는 그것이 아무리 슬픈 노래라도 사랑의 노래와 희망의 노래가 아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오월에 꾸는 꿈은 그것이 아무리 고달픈 꿈이라도 사랑의 꿈이 아니어서는 안 될 것이다.” <鄭飛石/靑春山脈>

 

 “5월은 잎의 달이다. 따라서 태양의 달이다. 5월을 사랑하는 사람은 생명도 사랑한다. 절망하거나 체념하지 않는다. 권태로운 사랑 속에서도, 가난하고 답답한 살림 속에서도 우유와 같은 맑은 5월의 공기를 호흡하는 사람들은 건강한 희열을 맛본다.” <李御寧/한 잔의 思想>

 

 “밀이며 보리 사이/딸기며 가시나무 사이/나무숲이며 풀 넝쿨 사이/걸어가는 사랑하는 사람의/가는 곳은 어딜까?/나에게 말해 다오/나의 상냥한 그이는/집엔 있지 않았다./......./잎은 싹트고 꽃은 피고/아름다운 오월/사랑하는 사람은/아름답고 한가히 밖에 나간다/......

얼마나 명랑한가/ 자연의 빛/해는 반짝이고/들은 웃는다//꽃과 꽃들/가지에 피어나고/무수한 노래 소리/너무 그늘에 가득 찼다//용솟음쳐 오르는/기쁨, 이 환희/오오 땀이여/행복이여 희망이여//......//그대 명랑히 축복한다/생명이 뛰는 들을-/꽃이 그득 핀/충만된 세계를//......” <J.W/ 괴에테/5의 노래>

 

대지는 오랫동안 김만 내고 있더니/오월이 오자 제법 회려해졌다./웃으며 떠들며/모두들 좋아한다./......//꽃은 피어나고 종은 울리고/새도 재잘대는 것이 옛이야기 같다./.......” <H. 하이네/대지는 오랫동안>

 

오월이라 중하되니 망종 하지 절기로다/남풍은 때맞추어 맥추를 재촉하니/보리밭 누른 빛이 밤사이 나겠구나/문 앞에 터를 닦고 타맥장 하오리라.” <高尙顔/農家月令歌>

 

“4월도 지나 5월이 되었다. 맑고 화창한 5월이었다. 푸른 하늘 고요한 햇볕, 부드러운 서풍과 남풍은 5월 중 내내 계속되었다. 그리고 초목은 이제 무성하고 로우드도 추운 겨울을 모면했다. 어디나 푸름과 꽃 해골 같았던 느릅나무, 물푸레나무, 잠나무는 모두 웅장한 모습을 모두 다시 찾았다. 삼림지대의 식물들은 구석진 곳에서 수많은 새싹이 움트고 있었다. 이루 헤아릴 수 없는 가지가지의 이끼가 웅덩이 진 이곳을 남김없이 뒤덮고 담뿍 피어난 야생 앵초 사이에서 이상한 흙빛을 내고 있었다.” <C. 브론테/제인에어>

 

오월의 하늘은 티끌도 없다. 오후 한나절이 겨웠건만 햇볕은 늙지 않을 듯이 유장하다. 훤하게 터진 강심에서는 싫지 않게 바람이 분다. 오월의 바람이라도 강바람이 되어서 훈훈하기보다 신선하다.” <蔡萬植/濁流>

 

우리는 너 나 없이 365일 아스팔트 위를 달리고 TV 앞에서 세월을 보내지만 때로는 우리가 사는 오늘에서 신비한 자연의 섭리를 가늠해 볼 일이다.

댓글 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2 연보에 관하여 최선호 2018.06.16 2
621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성과 [1] 최선호 2018.06.12 19
620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 [1] 최선호 2018.06.10 21
619 어서 오라, 진정한 평화여! [1] 최선호 2018.06.07 12
618 6.25와 아가페 [1] 최선호 2018.06.03 8
617 고영준 시인의 시 평설 최선호 2018.06.01 8
616 바다 최선호 2018.05.25 4
» "오월은 계절의 여왕" [2] 최선호 2018.05.21 31
614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 [2] 최선호 2018.05.19 31
613 감빛 최선호 2018.05.19 4
612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일 것 [1] 최선호 2018.05.06 24
611 그리운 어머니 [2] 최선호 2018.05.01 35
610 5월, 가정의 달에 [2] 최선호 2018.04.26 20
609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5] 최선호 2018.04.21 83
608 가칭 대한민국 비상 국민회의 창립 [1] 최선호 2018.04.11 35
607 간증후기 최선호 2018.04.10 7
606 새봄이 왔다 [1] 최선호 2018.04.04 38
605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1] 최선호 2018.03.31 27
604 최근 김정은의 생각 최선호 2018.03.31 16
603 자기를 면밀히 살펴야 최선호 2018.03.2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