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9
전체:
24,544

이달의 작가

모국어 한마디

2018.05.29 07:25

Noeul 조회 수:24

모국어 한마디 - 이만구(李滿九)

버몬트 산마을 연휴 추수 감사절 날
초 겨울 아침부터 쏟아지는 눈 내림
집 뒤뜰, 뚝 부려진 참나무 가지 위 
싸라기 눈은 마른 낙엽 두들기었다 

창문 앞 늦게 얻은 귀한 쌍둥이 딸들   
올망졸망 눈 덮인 나무숲 바라보며
가지 끊고 치우고 있는 아빠 겨울 일
호기심 가득 유심히 구경하고 있었다
                                              
안으로 들어온 아빠 유리창에 서린
성에 위에 쓴 개발새발 자모음 보고
한참 어찌 가르쳐 볼까 궁리한 것은         
모국어 한 마디 '안녕하세요'었다
                                                    
다섯 노란 스티커에 한 글자씩 써서  
흰 벽에 붙이어 놓고 함께 하는 합창
모두 '안녕하~하세요' 높이 외쳤다
함박눈 내리고 웃음소리 커져만 갔다

* 버몬트(Vermont): 육산과 단풍으로
  유명한 미국 동북부에 있는 주 이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파도 소리 Noeul 2018.07.10 38
89 인고의 꽃 Noeul 2018.07.08 26
88 스프링클러 속의 춤 Noeul 2018.07.06 37
87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86 고추와 토마토 Noeul 2018.07.02 22
85 원뿔 달팽이 Noeul 2018.06.29 23
84 메마른 여름 들판 Noeul 2018.06.27 24
83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82 향수 Noeul 2018.06.21 28
81 한 잔 술의 유혹 Noeul 2018.06.19 30
80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8.06.17 25
79 몽고반점 Noeul 2018.06.14 30
78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
77 보라색 나비의 꿈 Noeul 2018.06.08 34
76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3
75 아카시아 꽃길 Noeul 2018.05.31 28
» 모국어 한마디 [1] Noeul 2018.05.29 24
73 장미꽃은 지기 전에 Noeul 2018.05.28 23
72 저녁 햇살 스미다 [1] Noeul 2018.05.27 27
71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