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60
어제:
140
전체:
19,083

이달의 작가

한 잔 술의 유혹

2018.06.19 21:49

Noeul 조회 수:30

한 잔 술의 유혹 - 이만구(李滿九)
                                  
적당한 술은 멋진 인생의 벗 이라시며
평생 무척이나 술 좋아하시던 아버님 
술 드시면 돌아가신다던 의원의 말에
며칠의 장고 끝에 어렵게 술 끊으셨다
            
어찌 단지 그러한 까닭만 이겠냐마는
나도 술 끊은 지 오래고, 누가 권하걸랑
"돌아가신 아버님이 살아오신다면,
다시 한 잔 할 수 있다" 웃어넘기었다
  
어쩌다가 옆자리서 좋아했던 포도주
홀짝홀짝 마실 때도 유혹에 끄떡없고
한번 가신 분 다시 오실리 만무하기에 
단주의 심지는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아버님 생전 고향 찾으시던 종친 어르신   
편찬하신데 날 꼭 한번 만나자 하셨다
타국에서 서로가 모르고 살아온 사람들
어서 숨 가쁘게 가서 얼싸안고 싶은 분
         
아버님이 묶어 주신 우리들의 첫 만남    
세월 속에 묻힌 고향과 인생의 애틋함에
난 한 잔 술의 유혹에 몹시 흔들리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별똥별 지다 Noeul 2018.07.19 1
100 가을에 핀 배꽃 [1] Noeul 2018.07.13 6
99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8
98 파도 소리 Noeul 2018.07.10 24
97 인고의 꽃 Noeul 2018.07.08 10
96 스프링클러 속의 춤 Noeul 2018.07.06 30
95 나무 그늘 Noeul 2018.07.05 13
94 가을 속 기차 여행 Noeul 2018.07.04 35
93 고추와 토마토 Noeul 2018.07.02 16
92 어여쁜 조약돌 Noeul 2018.06.29 19
91 메마른 여름 들판 Noeul 2018.06.27 24
90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1
89 향수 Noeul 2018.06.21 28
» 한 잔 술의 유혹 Noeul 2018.06.19 30
87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8.06.17 25
86 몽고반점 Noeul 2018.06.14 29
85 바람이 가는 길 [2] update Noeul 2018.06.12 60
84 오래된 수첩 Noeul 2018.06.09 26
83 보라색 나비의 꿈 Noeul 2018.06.08 33
82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