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 맞잡은 담쟁이.jpg



한 줌 흙도 없고


의지하고 넘어야할


'벽'마저 없을 때

우린  손이라도 맞잡아야 한다

허공의 길은 막막하나


하루 하루 삶을 견디다 보면

의지하고 타 오를 수 있는


또 하나의 벽이 나타나리니

그때, 우리는 그 벽의 이름을


 '절망'이라 부르지 말자


     -   Two branches of ivy in fusion

 

Without a handful of earth

No wall to climb on

A fusion is the way


The road ahead looks desolate though

After endeavouring on daily challenges

Another wall of a silver lining will emerge to lean on


Then, no calling for a word of despair


(번역 : 강창오)

(사진 : 김동원)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451
어제:
424
전체:
110,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