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시 - 우체통

2018.07.10 06:57

서경 조회 수:7

우체통.jpg



기다림,
그건 너의
또 다른  이름이었지 

이제 오나

저제 오나
앉지도 못하는 너 
 
오늘도
길목 서성이며
목을 빼는 
기린 한 마리 


(사진 : 지희선)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451
어제:
424
전체:
110,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