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3
어제:
60
전체:
19,106

이달의 작가

파도 소리

2018.07.10 15:06

Noeul 조회 수:24

파도 소리 - 이만구(李滿九)

먼 해원을 헤치고 당도한 파도여!
철-썩 절벽 아래 출렁이는 물보라            
펄럭이는 어머니의 하얀 치맛자락 
겹겹이 하얀 물거품 조약돌 성긴다
       
밀리는 물결 따라 조개껍질 띄우고 
철-썩 푸른 파도의 꿈은 아련하다
동백꽃 흩날리어 물 위에 떠가는
마음속 편지는 꿈을 싣고 멀어진다 

눈에 보이지 않는 항구는 아득한데
치마폭 여미는 복사꽃의 환한 얼굴
바람으로 다가와 온몸 흔들어 놓고 
파도의 힘 그리운 가슴 스치고 간다 

저 거친 파도 소리는 어머니의 함성
바위섬에 앉아 흔드는 하얀 손수건
보일 듯이 멀어져 가는 하얀 저고리
노을 지는 바다는 붉은 꽃길을 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별똥별 지다 Noeul 2018.07.19 1
100 가을에 핀 배꽃 [1] Noeul 2018.07.13 6
99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8
» 파도 소리 Noeul 2018.07.10 24
97 인고의 꽃 Noeul 2018.07.08 10
96 스프링클러 속의 춤 update Noeul 2018.07.06 33
95 나무 그늘 Noeul 2018.07.05 13
94 가을 속 기차 여행 Noeul 2018.07.04 35
93 고추와 토마토 Noeul 2018.07.02 16
92 어여쁜 조약돌 Noeul 2018.06.29 19
91 메마른 여름 들판 Noeul 2018.06.27 24
90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1
89 향수 Noeul 2018.06.21 28
88 한 잔 술의 유혹 Noeul 2018.06.19 30
87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8.06.17 25
86 몽고반점 Noeul 2018.06.14 29
85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0
84 오래된 수첩 Noeul 2018.06.09 26
83 보라색 나비의 꿈 Noeul 2018.06.08 33
82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