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문 슬픔

2018.07.30 14:37

최선호 조회 수:6

슬픔

 

 

 

까마득히 머언

하늘에 뜬 달이

네 울음을

들었어

 

아버지가 새우시던 밤

어머니도 새우시고

어버이가 새우시던 밤

나와 아내도 새운다

자녀들도 제 새끼들을 키우려면

그들의 밤을 또 새우겠지

 

바람 불고 눈 내리는

그 추운 날

서마지기 빙판 위에

널 세웠다

 

까마득히 머언

하늘 달이

네 울음을

들었어

 

5-9-2018.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8 찬바람 최선호 2018.07.30 7
» 슬픔 최선호 2018.07.30 6
626 MMC 이름의 두 교회 최선호 2018.07.23 2
625 돈보다 귀한 것 최선호 2018.07.03 8
624 평화통일의 길 최선호 2018.06.23 10
623 고향 그리워 최선호 2018.06.18 18
622 연보에 관하여 최선호 2018.06.16 11
621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성과 [1] 최선호 2018.06.12 28
620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 [1] 최선호 2018.06.10 23
619 어서 오라, 진정한 평화여! [1] 최선호 2018.06.07 14
618 6.25와 아가페 [1] 최선호 2018.06.03 10
617 고영준 시인의 시 평설 최선호 2018.06.01 9
616 바다 최선호 2018.05.25 5
615 "오월은 계절의 여왕" [2] 최선호 2018.05.21 33
614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 [2] 최선호 2018.05.19 31
613 감빛 최선호 2018.05.19 5
612 아리랑은 우리 겨레의 신앙민요일 것 [1] 최선호 2018.05.06 24
611 그리운 어머니 [2] 최선호 2018.05.01 36
610 5월, 가정의 달에 [2] 최선호 2018.04.26 21
609 자녀에게 동성애는 설마가 아니다 [5] 최선호 2018.04.21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