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시 - 동반자

2018.09.05 15:11

서경 조회 수:9

동반자.jpg


이보오, 친구!
동반자가 따로 있나
같은 길 함께 가면 
그게 바로 동반자지 
 
참, 먼 길도 
걸어 왔네 그려
아니,
달려왔다고 
해야 하나 
 
탄탄대로는 언감생심
질퍽거리는 흙길도 
몸에 좋은
트레일이라며
달게도 달려 왔지 
 
자, 친구여!
같은 길 
함께 달리는
인생의 동반자여! 
 
자네는 
춤을 추시게나
 
노래를 부름세 
 
솔숲 높아
하늘은 더 푸르고 
구름은 두둥실
참 날씨도 좋으이! 
 
나뭇잎은 
수런대며 
유년의 동화를 
들려주네 그려 
 
이보오, 친구!
오늘은 해피 러너스
소풍날! 
 
모쪼록
즐겁고 유쾌하게
지내세! 
 
나이들수록
젊은이와 
어울려야 한다네 
 
지나온 나이 
헤지 말고
남은 날 
세지 말게 
 
오늘이 
마지막인 듯
즐겁게 사세  
 
자, 자네는 
춤을 추시게

노래를 부름세 
 
<시작 메모> 한 분이 노래 부르시고 또 한 분이 덩실덩실 춤을 추실 때, 무어라 형언할 수 없는 감동이 일었다. 해는 서산에 얹혀 질 때를 알리는데 노을은 우련 붉어 하늘을 곱게 물들였다. 노송은 하늘을 찌르고 바람에 흔들리는 잎새들은 수런대며 두 분의 살아온 얘기를 동화처럼 들려주고 있었다. 바위 위에 걸터 앉아 도란도란 추억담을 나누시는 모습이 처연하도록 아름다웠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숲이 길을 내어 주듯, 두 분은 앞서 가시며 우리에게 곱게 다져진 오솔길을 내어 주신다. “피곤하다, 귀찮다!” 하지 않으시고 해피 러너스 야유회에 오시어 즐기시는 모습이 아름답다 못해 고귀하다. 두 분, 오래도록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우정을 계속 쌓아가시길 두 손 모아 빈다. 그 날 수고하신 임원과 봉사하신 모든 분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장소: 크리스탈 레이크)


회원:
2
새 글:
1
등록일:
2015.06.20

오늘:
335
어제:
325
전체:
113,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