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8
어제:
16
전체:
23,607

이달의 작가

어머니의 빨랫줄

2018.09.08 15:26

Noeul 조회 수:22

어머니의 빨랫줄 - 이만구(李滿九)

햇볕이 금 싸라기처럼 쏟아지는
가을날 오후의 우리 집 뜨락에
새로 심은 대추나무 사이로  
쳐 있는 보이지 않는 상상의 줄
고향집 마당에 빨랫줄 그려본다  

늙으신 어머니가 애쓰시며
포대기와 담요를 빨어서 널으시고  
바람은 먼데서 달려와 지렛대 조차
삐그덕 거리며 마른 것들을 펄럭인다

반공일 오후의 집 앞마당,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던 자식의  
집게에 걸린 하얀 넌링구와 잠옷들
어머니의 꿈인 아들의 검은 제복 
다이아몬드 이름표 달린 학생복도  
손수 빨아 말리시는 어머니
쫌 쫌 한 햇살과 보송보송한 옷자락이
바람 속에 흔들어대며 아우성친다

우물 옆 장독대 위에서
마른 나물을 봉지봉지 담아서 넣고
구부러진 허리를 하시고
고구마순과 썬 무 조각들
채반에 말리고 계신다 
토방의 양지바른 곳에는
하얀 끈이 매달린 젖은 운동화가
햇빛에 걸쳐있는 광경이 눈에 선하다

한 세상 살면서 아무리 초라하고
가난할지라도, 자신을 귀히 여기고 
희생하던 사람들 잠시 생각해 본다

이국땅 뜨락 저 대추나무 사이에  
걸릴 내 몫으로 돌아온 빨랫줄에는 
옛 시절 어머니가 그리 하셨듯이,  
주말이면 나는 무얼 널고 사는 걸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별 하나 지다 Noeul 2018.09.19 13
124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16
123 여창에 비친 석양 Noeul 2018.09.17 18
122 별 헤던 나무벤치 Noeul 2018.09.16 19
121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9.14 18
120 나무와 태양 Noeul 2018.09.14 29
119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37
»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9.08 22
117 가을 속의 정적 Noeul 2018.09.07 20
116 운수 좋은 날 Noeul 2018.09.07 31
115 행복을 여는 순간들 [3] Noeul 2018.09.06 33
114 거미의 낮잠 Noeul 2018.09.05 23
113 하늘, 바람, 그리고 구름 Noeul 2018.09.03 27
112 소박한 농부는 행복하다 Noeul 2018.09.03 28
111 물밥 식사 Noeul 2018.09.02 27
110 가을이 오는 소리 Noeul 2018.08.30 28
109 사랑의 화산 꽃 피우다 Noeul 2018.08.28 30
108 뿌리의 향기 Noeul 2018.08.27 31
107 외로운 별빛 Noeul 2018.08.25 37
106 내 혼은 고향 언덕에 Noeul 2018.08.23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