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9
어제:
48
전체:
24,659

이달의 작가

꿀 먹은 벙어리

2018.10.02 10:30

Noeul 조회 수:31

꿀 먹은 벙어리 - 이만구(李滿九)

태생부터 그 벙어리는 말이 없었다
말하는 기적 바랄 수 없기에
꿀 먹은 벙어리에게 해명 재촉할 때는   
무언가 믿기지 않아서 인지
할 말 못 하고 그저 시치미 떼는 게다  
                                                          
빅 브라더와 함께 모여 앉아
서로 눈치 살피는 벙어리도 있었다
평상심을 유지하기 위한 지혜로
먼저 듣고 새기기 위한 것인지  
중용의 한가운데 서 있는 침묵이었다  

포카 페이스로 일관된 무표정 
그러한 분위기 암시로
단지, 즉답의 언급이 없었을 뿐 
분명, 목구멍까지 올라온 말들 
스스로 내적 갈등 속에 삼키고 있었다
                          
모나리자 냉가슴 앓듯  
꿀 먹은 벙어리는 마음 안으로 
흐트러짐 없이 공존의 가면 쓰고 
살면서 무엇이 그리 구차해서 
말 못 할 인내 한가운데 머무는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겨울 바다 Noeul 2018.10.14 10
129 이상한 우리 아빠 Noeul 2018.10.14 7
128 주기율표 암송 Noeul 2018.10.06 16
127 나무 그늘 Noeul 2018.10.04 30
126 섬진강 밤 풍경 Noeul 2018.10.03 19
»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31
124 적막 속에 그리움 묻다 Noeul 2018.09.28 32
123 별들의 이야기 [1] Noeul 2018.09.27 30
122 별 하나 지다 Noeul 2018.09.19 28
121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32
120 여창에 비친 석양 Noeul 2018.09.17 30
119 별 헤던 나무벤치 Noeul 2018.09.16 29
118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9.14 29
117 나무와 태양 Noeul 2018.09.14 35
116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15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9.08 23
114 가을 속의 정적 Noeul 2018.09.07 21
113 운수 좋은 날 Noeul 2018.09.07 31
112 행복을 여는 순간들 [3] Noeul 2018.09.06 34
111 거미의 낮잠 Noeul 2018.09.0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