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수평선

2018.11.26 15:41

서경 조회 수:12

수평선.jpg



수평선은 많은 덕을 지녔다.
해를 숨길 줄 알지만 돌려줄 줄도 안다.
하늘을 품을 줄도 알고 바다를 품을 줄도 안다. 
해 질 무렵이면 노을 풀어 섭섭한 맘 달래줄 줄도 알고 
절벽 같은 어둔 밤이면 달 띄워 은빛길 열어줄 줄도 안다. 
기실, 덕 중에 가장 큰 덕은 ‘선을 긋지 않는‘ 점이다. 
수평선은 지평선을 닮아 애초에 선이 없다. 
자연은 선을 긋지 않는다. 
다만, 사람이 선을 그을 뿐이다. 
이제는 마음의 선을 지우고 누구라도 성큼 한 발 내디뎌 
그 선을 넘을 때이다. 
푸른 색과 붉은 색을 섞어 휴전선을 없애고
흰색과 검은 색을 섞어 그레이 존을 넓히는 거다. 
새벽 하늘에 태양을 띄우며 준엄하게 이르는 수평선의 전언이여!
해 질 무렵의 노을처럼 우리도 마음을 섞을 일이다.
비온 뒤, 하늘에 뜬 무지개처럼 저마다의 아름다움으로 하늘에 수놓을 일이다. 
수평선은 오늘도 머리 위에 태양을 띄우며 우리 앞에 섰다.
가없는 수평선.
우리에게 큰 마음을 가지라 이른다. 
사랑하기에도 너무 짧은 하루가 아닌가.  
 
(사진 : 강명구)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104
어제:
1,320
전체:
179,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