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71
어제:
164
전체:
32,006

이달의 작가

앞만 보고 사는 아이들

2019.01.06 21:08

Noeul 조회 수:17

앞만 보고 사는 아이들 - 이만구(李滿九)
 
가만히 살펴보면 아이들 속 빤히 보여
나는 더 이상 나무랄 수가 없었다  
이곳 고교 정규 과정 외에 대학 수강과
봉사 활동에 매우 지쳐있기 때문이었다  
어제는 한 아이가 하루 일찍 대학 원서 
마지막 에세이 다 쓰고 곤히 잠들더니만, 
오늘은 또 한 아이가 머리 쥐어짜고서
마감시간 겨우 작품 쓰듯 제출하였다
그리하여 우리 집 쌍둥이 대입 준비는 
결국, 새해 들어 그렇게 마침표 찍었다
 
이곳 대학에서 요구하는 에세이들은
잠재력과 창조성 강조해야 할 일이었다
서로가 각자의 주관적 에세이였기에
탄탄하고 속 깊은 사유 썼으면 했었다
나는 수고했다는 말 먼저 하지 않았다
그리고 조용히 그들의 의중 물었다
만약에 다시 입시공부로 돌아간다면, 
한번 더 최선 다하여 잘할 수 있냐고...
그들은 단호하게 "아니요"라고 외쳤다
이제 아무 미련도 없이 오히려 당당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 마음속의 줄금 Noeul 2019.01.14 3
155 툭 하고 던진 말 Noeul 2019.01.13 7
154 대숲을 걷다 Noeul 2019.01.12 7
153 고구마 꽃 피우렵니다 Noeul 2019.01.10 21
152 나무 그루터기 Noeul 2019.01.08 25
» 앞만 보고 사는 아이들 Noeul 2019.01.06 17
150 차창 밖에 비친 풍경 Noeul 2019.01.05 15
149 철새는 떠나가고 Noeul 2019.01.04 17
148 예방주사와 감기약 Noeul 2019.01.03 21
147 만추 Noeul 2018.12.30 19
146 수족관 속의 상어 Noeul 2018.12.29 14
145 나무 울타리 Noeul 2018.12.28 16
144 가는 해 며칠 남겨놓고 Noeul 2018.12.27 13
143 겨울 속의 봄날 Noeul 2018.12.25 15
142 노을 Noeul 2018.12.18 26
141 눈 오는 산길 Noeul 2018.12.16 24
140 달걀의 구도 Noeul 2018.12.11 25
139 겨울 자작나무 Noeul 2018.12.08 23
138 고향에 눈은 내리고 Noeul 2018.12.07 25
137 숲으로 날아간 새 Noeul 2018.12.06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