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물구나무 선 풍경

2019.02.25 22:43

서경 조회 수:8

물구 나무 선 풍경.jpg


주룩주룩 내리던 비가 한 풀 꺾여 가늘어 졌다.
빗물에 빗물이 내려 길은 물거울을 이룬다. 
빗방울은 장난치듯 자꾸만 물거울에 동그라미를 그린다. 
물구나무 선 전신주들이 멱을 감는 잿빛 풍경은 수몰된 마을의 호면을 연상케 한다. 
슬픔 속에 잠겨 조용히 흔들리고 있던 잿빛 풍경. 
오래된 흑백 사진 한 장, 어른대며 다가 온다.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36
어제:
59
전체:
46,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