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 칼럼
2019.03.08 11:01

운문(韻文)의 연금술사 정국희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ullsizeoutput_96c5.jpeg : 운문(韻文)의 연금술사 정국희

사진:정국희 시 / 신발 뒷굽을 자르다


시객(詩客) 정국희의 시는 역설적이게도, 시간이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그의 시()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단 한순간도 손에 잡히지 않는 바람을 언어로 표현하는 것만큼 난감하고 무모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시에 개인사적 의미를 부여하거나,글로 표현된 것 이상의 감정적 잉여(剩餘)와 심리적 상태를 살피는 것은 순전히 읽고 분석하는 자의 몫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국희의 시()는 창조자의 독자적인 창조물이 아닌, 창조된 것들이 다시 창조한 자를 내습(耐濕),결과물을 반복 생성 시키는 우주적 근친상간의 예술이라 하겠다.

시객 정국희가 시를 대하는 태도는 만물을 아무런 고정관념이나 편견없이 사물 그 자체로 느끼고자 하는 마음에서 출발한다.

그건 붓을 들고 자신이 가진 최상의 것을 가장 자유로운 상태로 표현하는 일이다.

그의 시어는 지구별에 올 때 가져온 천재와, 글을 바루는 신념을 바탕으로 자신의 역량을 가장 자유로운 방식으로 표현해 내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없다,

그의 시를 감득하면서 운문적 형식을 고찰하는 일은 부질없다.

그는 하룻밤 쌓아 올린 만리장성을 다시 허물고 또 다른 밤을 향해 간다.

긴 밤 끊고 눌러 앉아 했던 소리 또 하면서 자신을 우려먹는 삿된 짓은 하지 않는다.

시객 정국희의 밤은 늘 새로운 밤이다.



?
  • ?
    김영교 2019.03.12 01:39
    아, 건재하시네요!
    시객 정국희의 밤은 늘 새로운 밤, 환기시켜 주심이....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아직도 아픈 여가가-
  • ?
    이산해 2019.03.12 09:58
    금(琴)의 현(絃)은 각기 다르나, 하나의 소리를 내 듯 시객 김영교의 심상도 같다.

    카리스마 넘치는 시객의 탄주(彈奏:시문)는 가히 일가를 이루고 있지 않은가!

    남편같은 의자를 구하려면 우선 헐리웃 가(街)로 나서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현재 시객께서 걸치고 있는 부실한 몸 거죽을 벗어내는 의지일 것입니다.

    이산해

List of Articles
번호 듣기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소설 / 칼럼 운문(韻文)의 연금술사 정국희 2 file file 이산해 2019.03.08 203
31 소설 / 칼럼 가나의 혼인 잔치(The Wedding at Cana) file file 이산해 2019.02.15 175
30 소설 / 칼럼 '작품' 같은 인간 file file 이산해 2019.01.25 194
29 소설 / 칼럼 "인간" 잔혹한 동물 file file 이산해 2019.01.12 250
28 소설 / 칼럼 경박과 궁핍의 시대 file file 이산해 2018.07.07 715
27 소설 / 칼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file file 이산해 2018.05.08 1000
26 소설 / 칼럼 물질과 명예를 좇는 악의 기운 file file 이산해 2018.04.14 967
25 소설 / 칼럼 문화권력 휘두른 괴물들 file file 이산해 2018.03.04 1030
24 소설 / 칼럼 일상의 즐거움을 찾는 법 file file 이산해 2017.10.02 1081
23 소설 / 칼럼 매력 file file 이산해 2017.08.25 1090
22 소설 / 칼럼 무식한 대통령 file file 지/필/묵 2017.08.10 1042
21 스마트 폰 노예들 2 file file 지/필/묵 2017.05.19 1243
20 망무가망(忘無可忘)! 완전히 잊어라! file file 지/필/묵 2017.05.06 1210
19 양기(陽氣)가 입으로만 몰렸다 11 file file 지/필/묵 2017.05.02 1344
18 절창(絶唱) 12 file file 지/필/묵 2017.04.28 1358
17 시객(詩客) 이월란 file file 지/필/묵 2017.04.27 1182
16 得音이 6 file file 지/필/묵 2017.04.27 1161
15 몰아일체 10 file file 지/필/묵 2017.04.25 1324
14 제발, 살려줘! 5 file file 지/필/묵 2017.04.24 1098
13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14 file file 지/필/묵 2017.04.21 117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