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시계꽃

2019.04.26 06:59

서경 조회 수:7

시계꽃 1.jpg


시계꽃 2.jpg


시계꽃 3.jpg



참 요상한 꽃이다.
신비주의는 도대체 남의 이야긴가 보다. 
목젖까지 보이며 함박웃음 웃다가, 내장까지 까집어 속을 다 내 보인다.
손해를 보든 말든 상관 없는 모양이다. 
천성이 그러니 할 수 없단다. 
어째, 나와 비슷한 것같기도 하다. 
이 틈새에, 어디서 날아 왔는지 벌 한 마리 침을 박는다. 
꽃과 벌.
서로 상부상조하는 관계란다.
상생의 미학?
그래도 왠지 꽃이 손해보는 기분이다. 
얌체 같은 벌. 
넉살도 좋다. 
“그러게, 내가 그냥 꿀만 뺏어 먹는 놈 아니라니까? 열매 맺게 해 주면 되지?”
꽃은 그저 웃기만 한다. 
“씨든 열매든 주기만 하사이다~”
그런 표정이다. 
아니, ‘알아서 하쇼-‘하는 모습이다. 
에구, 속 없는 꽃아. 
아니, 속 다 내 보인 요것아. 
이젠 마음 좋은 사람을 보면 ‘법 없어도 살 사람’이라 하지 말고 ‘꽃같은 사람’이라 부를까. 
새벽 둑방길을 달리다, 잠시 요상한 꽃에 홀린 사이에 나랑 같이 뛰던 친구들이 벌써 일 마일은 앞서 가 버렸다.
좀 천천히 가면 어떠랴. 
저승길 먼저 가고 뒤에 가는 건 신의 재량이지만, 이 둑방길을 빨리 뛰고 늦게 뛰는 건 온전히 내 자유다. 
자유는 만끽하라고 있는 것. 
이 꽃, 저 꽃 구경하며 펀 런했다. 
너무 빠르지도 늦지도 않게 내 속도대로 뛰었다. 
오늘은 거의 12마일 뛰었어도, 얼굴을 스치는 봄바람이 몹시도 기분 좋았다. 
 
<시작 메모>
요상한 꽃이름은 꽃사진을 열심히 찍는 사진작가 친구에게 물어서 알아냈다. 시계꽃은 예수님 십자가 박힌 자리에 무수히 피어났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으며, 꽃말은 ‘성스러운 사랑’이라고 한다.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408
어제:
1,182
전체:
365,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