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드 졸업 1.jpg

제이드 졸업 3a.jpg


  손녀 제이드가 올 5월에 대학 졸업을 했다. 학교는 두산에 있는 아리조나 유니버스티. 전공은 Global Political Economy & Institution. 
  전공 과목은 이름도 생소하고 길어 글로벌 스터디 정도로 알고 있었다. 뭘 배우고 앞으로의 진로는 어떻게 되는지 알지 못했다. 제 엄마랑 어련히 알아서 정했겠나 싶어 물어보지도 않았었다. 
  아리조나 두산 방문은 생전 처음이다. 손녀 졸업식만 아니면, 올 일이 없는 도시다. 여기저기 떼지어 떠도는 구름과 하늘을 찌를 듯한 선인장이 퍽 인상적이었다. 학교 건물은 종합대학답게 크고 웅장했다. 한편, 인디언 냄새가 살짝 풍겨나는 고풍스런 모습이었다. 
  올해, 155번째 졸업식을 맞는 아리조나 유니버스티는 총 6700 명의 학사와 석사를 배출했다. 풋볼 경기장에서 열린 졸업 세레모니는 감동적인 연설과 불꽃놀이로 화려했다. 졸업식이 끝나고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물었다. 앞으로 무엇이 되고 싶으냐고. 
  - 휴매니스트!
  아이는 망설임없이 즉석에서 대답했다. 어릴 때부터 특별히 가슴에 사랑을 담뿍 안고 자란 아이다운 대답이었다. 돈하고는 거리가 조금 먼 전공이라 어렴풋이 알고 있었으나, 그림도 그려지지 않는 ‘휴매니스트’란 대답에 당황했다. 예상치 못한 대답이었다. 
  - 휴매니스트?
  - 네! 저는 불쌍한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 오, 그래? 넌 어릴 때부터 사랑이 많은 아이였지! 잘 할 수 있을 거야! 이제 졸업하면 뭐할 건데?
  - 남미 콜롬비아로 3개월간 연수 떠나요. 
  - 그래? 스페니시 잘 하니 커뮤니케이션은 걱정 없고... 위험하진 않아? 
  - 보고타는 캐피탈 시티라서 위험하진 않는가 봐요.
  - 요즘은 세상이 하도 험해서 길만 나서면 걱정이야. 
  - 조심해야지요. 
  - 그래. 갔다 오면 공부 아니면 취직?
  - 취직해서 일단 현장에서 일 해 보고 싶어요. 그리고 계속공부해서 마스터 디그리 딸 거에요.
  - 생각 잘 했네? 이왕이면, 박사까지 따서 높은 포지션을 가지고 일하면 더 좋겠지. 인권 변호사가 되어도 좋고. 우리나라 대통령도 두 사람이나 인권 변호사로 일하다가 대통령 됐어. 그냥 자기가 유명해지고 싶어 대통령 된 거 아니고, 더 파워 있게 일하려고. 
  - 네! 저도 공부는 계속할 생각이에요. 
  - 그래, 일은 어디서 하려고?
  - 주로 정부 잡이나 유엔 아니면 엠네스티 같은 인권단체에서 일할 수 있어요. 
  - 오, 그래? 여기저기 위험한 나라에도 가야 되겠네?
  - 그럴 수도 있겠지요. 필요하다면 가야지요.
  은근히 걱정하는 할미와는 달리,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듯했다. 아니, 순교자가 되어도 좋다는 결기마저 보였다. 아이 앞길이 쉽지는 않겠구나 싶었다. 더 이상 뭐라 보탤 말이 없어 창 밖에 눈을 던졌다. 
  사람은 저마다 결과 색을 지니고 살아가기 마련이다. 꿈이 깨어져 흰 포말로 사라지더라도, 일단 파도는 바위에 부딪치고 본다. 그러면서 물러나고 다시 와 부딪치며 인생을 배워 나간다. 
  높이 치솟았다 주저 앉고 다시 치솟는 파도의 고저에서 그들은 또 삶을 배워 나가리라. 아무리 높은 정점에 이른다 해도 거기에 영원히 머물 수 없으며, 아무리 나락에 떨어졌다해도 거기 또한 영원히 머물러 있지 않음도 배울 터. 삶은 몸으로 부딪치며 동사로 받아내야 한다.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긴 여정이었다. 글렌데일 제네럴 하스피털에서 딸의 해산을 기다리며 가슴 조이던 그 날. 어느 먼 광야를 달려오는 말발굽 소리 같던 모니터의 아기 심장 박동 소리가 내 가슴을 두드리던 순간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어린 생명의 박동 소리가 그토록 크고 강렬한지 몰랐다. 그 소리는 감격을 넘어 눈물겨웠다. 무엇을 위하여 그 먼 길을 저리도 숨차게 달려오고 있는가. 무슨 승전보가 있기에 저리도 숨이 턱에 닿도록 맹렬히 달려오고 있는가. 소리란 소리 중에 가장 감동적인 소리를 꼽으라면, 난 주저없이 이 세상을 향해 달려오는 ‘생명의 말발굽 소리’라 말하겠다. 
  그 감격의 심장 뛰는 소리에 이어 우렁찬 아기의 첫 울음소리를 들은지 어느 새 21년이 지났다. 세월은 유수와 같고 화살과 같다는 상투적 표현이 정말 무색할 정도로 시간은 빨리도 흘러 갔다. 
  그 세월의 더께 속에 녹아 있는 기쁨과 감동과 눈물을 어찌 한 편의 수필에 담을 수 있으랴. 삶은 죽음에 이르는 그 순간까지 쉬임없이 이어지는 것. 끝나지 않는 연재소설이다. 
  앞으로도, 온 길보다 훨씬 험하고 먼 여정이 남아 있다. 지속적인 공부와 경험을 통하여 계속 자신의 내공을 쌓아가야 하리라. 아는 만큼 보이고 갖춘 만큼 그 재능을 발할 수 있을 터이다. 
  인형을 좋아하고, 책읽기를 좋아하고, 동물을 사랑하던 아이. 다섯 살 때였던가. 동화책을 읽던 중,  ‘HATE’는 너무 나쁜 말이라며 소리 내어 읽지도 못하고 귓가에 조그맣게 한 자 한 자 스펠링으로 들려주던 아이. 
  그 아이가 자라서 이제 사회 초년생이 되었다. 숨을 좀 고르나 싶었는데, 졸업한 지 2주 남짓 지나 남미 콜롬비아로 연수차 떠난단다. 치안이 안정되지 않는 나라에 보내는 것이 못내 불안하지만 제 선택이니 따를 수밖에 없다. 우리가 할 일은 언제 어디서나 주님이 지켜 주시길 간절히 빌 뿐이다.
  지금 손녀는 콜롬비아에 대한 공부와 짐꾸리기에 여념이 없다. 임마누엘 하느님께 어디에 가든지 함께 해 주시고 우리 제이드를 선한 도구로 써 주시길 빌며 성호를 그었다.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771
어제:
1,166
전체:
40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