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 겨자색 코트

2019.10.19 11:23

서경 조회 수:13

겨자색 코트 1.jpg



옷 욕심이 없다 생각했는데 겨자색 코트를 보자 구매 충동이 인다.
심플한 디자인에 내가 좋아하는 색이다.
까만 터들넥과 바지에 부츠를 신으면 겨울 패션으로는 딱이다.
가격도 겨우 $58.
내 자신에게 이 정도의 선물을 한들 사치는 아닐 성싶다.
날씨도 시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조석간에 선들선들하다.
사이즈까지 스몰로 정해 놓고 살까 말까 고민 중이다.
그런데 입어보지도 않고 온라인으로 주문한다는 게 좀 마음에 걸린다.
보는 거 하고 입는 거 하고는 또 다른 얘기일 수도 있다.
만약, 어울리지 않으면 반품해야 하는데 그것도 좀 번거로운 일이다.
나는 역시 아날로그다.
가게에서 이 옷을 봤다면, 분명 사고 봤을 터.
그만큼 마음에 든다.
나이가 들면  ‘있는 옷도 다 못 입고 죽는다’며  쇼핑을 자제한다는데 아직 난 그 정도는 아닌가 보다.
제 몸매나 어울림은 생각지도 않고 마음은 벌써 그 옷을 입고 거리에 나서는 거다.
전화기에 뜬 광고 사진을 보다가, 딸에게 텍스트 메시지를 보냈다.
“이거 마음에 드는데 어찌 생각하노? 엄마한테 어울릴 것 같나?”
딸아이하고는 어릴 때부터 거울 앞에서 패션쇼를 하며 서로 옷차림을 봐 주곤 했다.
그러고보니, 엄마하고도 그랬던 것같다.
이제 딸은 자주 못 보고 엄마는  딴 나라로 가 버리셨으니 이런 재미 볼 기회도 없어졌다.
그 재미도 사는 재미 중의 하나였는데...
아- 쉽- 다.
사라져 가는 사람의 뒷모습을 보는 듯, 삶의 재미를 하나씩 잃어가는 게 못내 서운하다.
하지만, 잃어가는 생활의 재미도 되찾기는 노력하기 나름.
그냥 사 버려?
내 마음은 벌써 80% 사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딸은 뭐가 바쁜지 아직 답이 없다.
허긴, 답 바라고 보낸 메시지도 아니지 않는가.
마음적으로 ‘동의’를 받고 싶었던 게지.
다시 찬찬히 광고 사진을 드려다 본다.
겨자색 코트를 입은 마음은 어느 새 외출 준비 중이다.


회원:
3
새 글:
0
등록일:
2015.06.19

오늘:
113
어제:
443
전체:
1,156,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