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만섭의 문학서재






오늘:
6
어제:
35
전체:
15,310

이달의 작가

옛시조 세 수

2019.11.22 22:48

라만섭 조회 수:5

옛 시조 세 수

 

좋은 시는 쉽게 읽혀진다. 읽으면서 공감을 하게 되고 감동을 받게 된다. 좋은 시는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좋은 시란 어떤 것인가. 그저 심사위원으로 부터 좋은 평을 받고 상을 받으면 되는 것일까. 관념적인 말로 표현하기보다는, 독자의 공감도가 높으면 일단 좋은 시라고 할 수 있다고 본다. 좋은 시는 읽을수록 마음의 청정을 가져온다. 영혼을 맑게 한다. 이해하기 어려운 난삽(難澁)한 시는 환영 받지 못한다.

 

한국문학의 유산으로서의 옛시조는 그 속에 고유의 민족 정서가 서려있어 친근감을 더해준다. 언제 읽어도 깊은 맛이 묻어난다. 거기에는 예지와 낭만이 깃들어 있고 시감 또한 풍부하다. 조상들이 남긴 주옥같은 시조가 수없이 많지만, 모두를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다. 아래에 내가 애송하는 세(3)를 올려본다.

 

五友歌

 

내 벗이 몇이나 하니 水石松竹이라

동산에 달 오르니 긔 더욱 반갑고야

두어라 이 다섯밖에 또 더하여 무엇 하리

 

구름이 조타하나 검기를 자로(:자주)한다

바람 소래 맑다하나 그칠 적이 하노매라

조코도 그칠 때 없기는 물 뿐인가 하노라

 

꽃은 무슨 일로 피어서 쉬이 지고

풀은 어이하여 푸르는 듯 누르나니

아마도 변치 아닐손 바위 뿐인가 하노라

 

더우면 꽃피고 추우면 닙 지거늘

솔아 너는 어이 눈서리를 모르는가

九泉(:깊은 땅속)의 뿌리 곧은 줄을 그로 하여 아노라

 

나무도 아닌 것이 풀도 아닌 것이

곧기는 누가 시키며 속은 어이 비었는가

저렇고 四時에 푸르니 그를 좋아 하노라

 

작은 것이 높이 떠서 만물을 다 비추니

밤중에 광명이 너 만한 이 또 있느냐

보고도 말 아니하니 내 벗인가 하노라

                                                                 

                                                    尹善道(이조 인조 때의 선비,

                                             1589년 생, 1671년 졸)

 

 

  말하기 좋다 하고                                               梨花月白하고

 

말하기 좋다 하고                                            梨花月白하고

남의 말을 말을 것이                                        銀漢(:은하수)三更인데

 

남의 말 내 하면                                                一衼春心

남도 내말 하는 것이                                       子規(:두견새)야 알랴마는

 

말로써 말이 많으니                                         다정도 병 인양 하여

말 말을까 하노라                                            잠 못 들어 하노라

 

작자미상 


                                                                 李兆年(고려 충렬 왕 때의 충신

                                                                   1268생, 1342년 졸)

 

()를 짓는 사람을 시인(詩人)이라 부른다. 하지만 그들이 쓴 모든 시가 다 좋은 것은 아니다. 큰 시인의 자질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좋은 시는 시공을 초월하여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는다. 비록 사람은 가고 없어도, 절간()의 말()은 길 이 남아 면면히 흐른다.

 

 

20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