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63
어제:
383
전체:
105,682

이달의 작가

블러드 오렌지

2019.11.25 01:42

Noeul 조회 수:78

블러드 오렌지 - 이만구(李滿九)

벌들이 윙윙대던 뜨락,
버거우리 만큼 피어나던
백옥 같은 하얀 꽃무리          
                                                            
풍성한 꽃은 지고
탱자 만하던 초록 열매들                       
늦가을 이면
불그스레한 색깔로 영글어 갔다
                                                        
한 해를 보내는 연말,
곱디고운 빛깔의 유혹으로
하나 따 먹으면
시큼하게 군침 도는
톡 쏘는 감칠맛!                     
                                          
껍질 속 피멍 맺힌 건가
묻어나는 선명한 핏물   
흰 냅킨에 스미는 꽃무늬
                                                     
저 잘 익은 실과처럼
우리도 마지막 날까지
역경 헤쳐고 살아온 한 평생
저리 곱고 향기로울 수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언제쯤에, 봄은 Noeul 2020.02.19 15
31 봄 그림자 Noeul 2020.02.09 26
30 질경이 꽃 Noeul 2020.02.07 45
29 한 밤중의 꿈 Noeul 2020.01.18 41
28 소풍 Noeul 2020.01.16 47
27 겨울 보리 Noeul 2020.01.12 53
26 박꽃 Noeul 2020.01.04 59
25 길은 멀어도 Noeul 2020.01.03 69
24 문풍지 소리 Noeul 2019.12.28 61
23 하루의 여정 Noeul 2019.12.20 61
22 석류 Noeul 2019.12.08 73
21 바람 소리만 Noeul 2019.11.25 97
» 블러드 오렌지 Noeul 2019.11.25 78
19 내 안의 독방 Noeul 2019.11.23 77
18 꿈속의 귀향 Noeul 2019.11.17 88
17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9.11.11 88
16 익모초 들꽃 [1] Noeul 2019.11.01 105
15 나를 찾는 숲 Noeul 2019.10.30 106
14 양초 한 자루 Noeul 2019.10.21 104
13 딱따구리 Noeul 2019.10.11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