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21
어제:
192
전체:
85,107

이달의 작가

블러드 오렌지

2019.11.25 01:42

Noeul 조회 수:22

블러드 오렌지 - 이만구(李滿九)

벌들이 윙윙대던 집 뒤뜰에
버거우리 만큼 피어나던
백옥 같은 하얀 꽃무리         
은은한 달빛 아래 향기로웠다
                                                            
풍성한 꽃은 지고 가지 사이
탱자 만하던 초록 열매들                       
찬 바람 부는 늦가을 이면
불그스레한 색깔로 영글어 갔다
                                                        
한 해를 보내는 연말 시즌,
그 곱디고운 빛깔의 유혹으로
시큼하게 군침 도는 오렌지 하나 
따서 맛보면, 톡 쏘는 감칠맛!            
                                          
추위에 껍질 속 피멍 맺힌 건가
손안에 묻어나는 선명한 핏물   
흰 냅킨에 스미어 꽃무늬 그린다 
                                                     
저 잘 익은 실과의 결실처럼
우리들도 마지막 날까지
역경 헤쳐고 살아온 한 평생
저리 곱고 향기로울 수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석류의 계절 new Noeul 2019.12.08 1
21 바람 소리만 Noeul 2019.11.25 37
» 블러드 오렌지 Noeul 2019.11.25 22
19 내 안의 독방 Noeul 2019.11.23 25
18 꿈속의 귀향 Noeul 2019.11.17 36
17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9.11.11 39
16 익모초 들꽃 [1] Noeul 2019.11.01 77
15 나를 찾는 숲 Noeul 2019.10.30 72
14 양초 한 자루 Noeul 2019.10.21 59
13 딱따구리 Noeul 2019.10.11 74
12 낙엽의 노래 Noeul 2019.10.02 91
11 만추 Noeul 2019.09.21 85
10 마음속의 줄금 Noeul 2019.09.16 102
9 임피 가는 길 Noeul 2019.09.08 94
8 가을 편지 Noeul 2019.08.29 135
7 밤 풍경 Noeul 2019.08.24 102
6 별들의 여행 Noeul 2019.07.19 152
5 자개 문갑 Noeul 2019.05.06 214
4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200
3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