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
전체:
4,913

이달의 작가

복사 빛

2020.02.03 03:00

안서영 조회 수:22

복사 ( )                                                                           

                                                                            안서영

 

 

내내 쫄았다

남의 손에 맡겨

다들 비켜가는데

젠장

내겐 이리 어렵나

마르고 타고 살갓 터지고

허리 빙빙 돌아가던 시간들

 

그의 놓아졌다면,

후회없이 죽어도 좋을

지독한 사랑 이라도

한번 볼걸

 

새순 유혹하는 봄볕

복사   부비고 부벼 대던

여린 계집 아이의

사랑에

흠뻑 취해나 볼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