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
전체:
4,611

이달의 작가

십 일월

2020.02.03 02:10

안서영 조회 수:7

일월


안서영

 

 

위에

붉은 산이 쉰다

 

깊숙히

손시린, 정적

 

사랑 때도,

아플 때도

그냥 속에 머물을 때도

같은 빛으로

왔다가 지나가는 계절

 

오래 삼켰던 말들

칼끝으로  누르고 있는데

알고 있다는

잎들 우수수 떨어지고

때론 광풍에

휘저어 드러난 맨살

 

앙상한 가지들 떠는 물위를

잿빛 하늘 이고

여유로이 지나가는 그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