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71
어제:
183
전체:
104,752

이달의 작가

봄 그림자

2020.02.09 15:33

Noeul 조회 수:24

봄 그림자 - 이만구(李滿九)

따스한 햇살 창문에 어리고 
다시 찾아든 봄의 전령들 
새싹 움트는 나목의 가지 사이로 
하얀 낮달이 떠 있다 

집 뒤뜰에 뎅그렁 매달린            
텅 빈 조롱 
겨울 철새처럼 
멀리 날아간 새들         
벌써 이른 봄맞이 가고 없나 보다 

어릴 적, 고향에서는 
이맘때쯤 되면 
어머님은 오곡밥 지으시고 
산나물, 고구마 순, 머위 줄기  
우물가에서 씻으시던 모습 선하다 

정월 보름달 기울면
다시 또 봄은 오고        
어김없이 벌과 나비 찾아들겠지
봄을 기다리시던 
어머님의 마음처럼  
뜨락의 작약 붉은 싹 틔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언제쯤에, 봄은 Noeul 2020.02.19 12
» 봄 그림자 Noeul 2020.02.09 24
30 질경이 꽃 Noeul 2020.02.07 41
29 한 밤중의 꿈 Noeul 2020.01.18 40
28 소풍 Noeul 2020.01.16 46
27 겨울 보리 Noeul 2020.01.12 50
26 박꽃 Noeul 2020.01.04 54
25 길은 멀어도 Noeul 2020.01.03 69
24 문풍지 소리 Noeul 2019.12.28 60
23 하루의 여정 Noeul 2019.12.20 60
22 석류 Noeul 2019.12.08 72
21 바람 소리만 Noeul 2019.11.25 97
20 블러드 오렌지 Noeul 2019.11.25 77
19 내 안의 독방 Noeul 2019.11.23 76
18 꿈속의 귀향 Noeul 2019.11.17 87
17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9.11.11 87
16 익모초 들꽃 [1] Noeul 2019.11.01 105
15 나를 찾는 숲 Noeul 2019.10.30 106
14 양초 한 자루 Noeul 2019.10.21 104
13 딱따구리 Noeul 2019.10.11 105